[포토] 홍콩 시민들, 새벽 가판대에서 빈과일보와 작별 인사

편집부
2021년 6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24일

홍콩 ‘빈과일보’가 24일 마지막 호를 발간하고 26년 만에 폐간했다.

신문은 이날 역대 최대인 100만부를 발행하고 1면에 ‘홍콩 사람들이 빗속에서 고통스러운 작별을 고하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어 그동안 지지해준 독자들에게 이별 인사를 전했다.

이날 몽콕 거리에는 0시 무렵부터 많은 사람들이 가판대에 몰려 첫판 신문이 배달되기를 기다렸다. 우산을 든 시민들 가운데에는 여러 부를 구매하기 위해 손수레를 끌고 나타난 이들도 보였다.

한 시민은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몰려나왔다. 빈과일보를 지지하고 진실 보도를 지지하기 위해서다. 다들 이 아픔을 잘 기억해 좋은 날을 향한 희망으로 삼았으면 좋겠다”며 “진실을 보도하던 시대가 저물고 있다. 시민들은 더욱 서로를 지키고 버팀목이 되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어두워지는 시대적 분위기에서도 쾌활함과 웃음을 잃지 않고, 빈과일보의 마지막을 함께하며 계속 자유를 위해 버틸 것을 다짐하는 시민들의 모습을 홍콩 에포크타임스 취재진이 사진으로 전해왔다.

길게 늘어선 빈과일보 구매 행렬 | 홍콩=에포크타임스
24일 새벽 홍콩 몽콕의 신문 가판대 주변에 이날 발간된 빈과일보 마지막호가 쌓인 가운데, 시민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홍콩=에포크타임스
24일 새벽 한 홍콩 시민이 가판대에서 빈과일보를 구매하고 있다. | 홍콩=에포크타임스
홍콩 구의회 린전(林進) 의원이 몽콕 가판대에서 빈과일보를 구매한 뒤 웃어 보이고 있다. | 홍콩=에포크타임스
24일 홍콩 몽콕의 신문 가판대에서 신문 판매원이 빈과일보 마지막 호 1면을 들어 보이며 미소를 지어 보이고 있다. | 홍콩=에포크타임스
24일 새벽 홍콩 몽콕의 가판대에서 빈과일보 마지막 호를 구매한 홍콩 시민이 ‘홍콩시민은 힘써 몸과 마음을 가다듬어야 한다’는 직접 만든 문구를 들어 보이며 다른 시민들을 독려했다. 홍콩 시민사회는 2020년 민주화 시위를 겪으며 이전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동료애의 형성을 나타내고 있다. | 홍콩=에포크타임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