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방터 돈가스집에서 먹으러 오라했는데 “정정당당히 줄 서겠다”며 거절한 연예인

윤승화
2019년 11월 27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27일

연예인 혜택을 마다하고 다른 일반 시민들과 똑같이 행동하려는 배우가 있다.

지난 26일 진행된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 – 녹두전’ 종영 인터뷰에는 주인공 녹두 역을 맡은 배우 장동윤이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장동윤은 앞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일화를 이야기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포방터 시장의 돈가스집이 전파를 탄 바 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해당 돈가스집은 백종원이 극찬한 식당으로, 방송 이후 수많은 인파가 이곳을 찾아오기 시작했다.

당시 손님들은 추운 날씨에도 가게 앞에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제작진이 출근하기 전부터 기다림은 시작됐는데, 이들 중 장동윤이 서 있었다.

언뜻 보면 모를 듯한 차림새였다. 장동윤은 민낯에 모자를 쓰고 트레이닝복을 입은 채 맨발에 슬리퍼를 신은 꾸밈없는 모습이었다.

장동윤 또한 다른 손님들과 별반 다르지 않게 아침부터 줄을 섰는데, 그럼에도 결국 돈가스 먹기에는 실패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당시 백종원은 손님들과 인사를 나누다가 장동윤을 발견하고 “탤런트 아니냐. TV에서 봤다”고 먼저 말을 걸었다.

장동윤은 “전날에도 왔다가 못 먹고 돌아갔다”고 아쉬워하면서 돌아갔다.

26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장동윤은 “리얼하게 이틀을 줄 섰다”라며 “TV에 나올 줄 알았으면 슬리퍼를 신고 모자를 쓰고 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갑자기 카메라가 세팅되길래 대표님께 전화해서 ‘갑자기 인터뷰하는데 TV에 나와도 되냐’고 물었었다”고 회상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이 나간 뒤,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사장님으로부터 먼저 연락이 왔다고.

장동윤은 “사장님에게 한 번 먹으러 오라고 연락이 왔지만 거절했다”면서 “정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먹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당하게 먹고 싶다”며 “제주도로 옮기셨다고 하는데 너무 멀어졌지만 여행으로라도 가서 또 줄을 서보려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학생 시절 편의점 강도를 잡고 유명세를 탔다가 데뷔한 배우 장동윤. 데뷔 전이었던 대학생 때와 똑같이 행동하는 장동윤에 훈훈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장동윤이 동료 배우 김소현과 열연한 KBS 드라마 ‘조선로코 – 녹두전’은 지난 25일 종영했다. 장동윤은 극 중 여장남자 녹두 역을 맡아 안정된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KBS2 ‘조선로코 – 녹두전’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