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마드 스크래치, 원래 이렇게 넓게 내는 거 맞나요..?”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4일

본격적 여름을 앞두고 헤어스타일링에 변화를 시도하고 싶어 미용실을 찾은 한 남성.

그는 갖고 온 사진을 미용사에게 내밀며 사진처럼 포마드 스크래치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잠시후 완성된 헤어스타일을 본 그는 경악하고 만다. 대체 무슨 일이 생긴걸까?

남자 포마드 스타일링/영화 ‘베테랑’, TV조선

21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미용사에게 포마드 스크래치 내달랬더니 고속도로를 내버렸다”는 웃지 못할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미용실에서 포마드 스크래치를 내 달라니 해 준것”이라며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A씨 머리에는 포마드 스타일링이라고 하기엔 다소 민망한 넓은 스크래치가 새겨져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자신이 들고 온 사진처럼 얇은 스크래치를 기대했던 A씨는 망연자실하고 말았다.

A씨는 미용사에게 “스크래치가 너무 넓은 것 같지 않냐”고 묻자 미용사는 “원래 넓게 하는 거다”라고 당당하게 답했다.

미용실 원장 마저 “펌하고 웨이브 넣으면 가려져서 괜찮고 1주일만 지나면 머리 자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A씨는 펌 시술까지 마친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지만, 미용사의 답변과 달리 스크래치는 여전히 눈에 띄었다.

A씨는 “스크래치가 직선에다 너무 넓은거 같은데 어떤 것 같나요?”라는 질문을 끝으로 글을 마무리 했다.

A씨 글을 본 다수 누리꾼들은 미용사가 확실히 잘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