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이니아 주 상원, 애리조나 방식 선거 감사 추진

한동훈
2021년 7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6일

미국 대선 경합주 가운데 한 곳인 펜실베이니아에서 지난해 대선이 어떻게 치러졌는지 조사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라고 포브스가 보도했다.

공화당이 다수당인 펜실베이니아주 상원은 더그 마스트리아노 의원 주도로 애리조나주에서 시행된 것과 같은 방식의 선거 감사를 추진하고 있다.

앞서 애리조나주 상원은 증거물 소환장을 발부해 208만장의 투표지와 전자개표기, 디지털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민간 보안업체에 맡겨 감사했다. 애리조나 방식의 핵심은 감사 비용을 민간 자금으로 조달했다는 점이다.

마스트리아노 의원은 지난 6월, 동료 의원 2명과 함께 애리조나 선거 감사 현장을 직접 방문해 진행 과정과 추진 노하우를 전수받은 바 있다.

AP통신은 마스트리아노 의원이 지난달 30일 주 상원의원을 대상으로 선거 감사 계획에 관한 비공개 브리핑을 진행했으며, 민간 자금을 이용한 선거 감사가 주(州)법에 저촉되는지 로펌에 자문을 의뢰해 ‘문제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AP통신이 입수한 마스트리아노 의원과 로펌 사이에 주고받은 서한에 따르면, 이번 선거 감사의 목적은 “유권자 참여도 및 선거 청렴도 향상을 위한 법안 개발”이다.

마스트리아노 의원이 위원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상원-정부 간 운영위원회는 지방정부(카운티)에 증거물 소환장을 발부할 권한을 가지고 있다. 위원회 내부 투표에서 과반 득표하면 애리조나에서 했던 것처럼 투표지와 선거 장비를 증거물로 제출받을 수 있다.

AP통신은 민주당 텃밭 지역들이 주된 목표가 될 수 있다며, 투표지와 선거 장비, 디지털 데이터를 소환하는 과정에서 수백만 달러의 비용이 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작년 11월 대선 때 펜실베이니아 선거에서는 민주당 바이든 당시 후보가 약 8만표, 1.17%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당선됐다. 그러나 선거 직후 우편투표 접수일이 발송일보다 앞서는 기록이 나오고, 총 900만개의 투표지에서 미국 내 존재하지 않는 성씨로 등록된 50만건의 투표지가 발견되는 등 부정선거 의혹이 증폭됐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부정선거 증인을 초청해 공화당 상원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여는 등 의혹 규명을 위해 노력했고, 공화당 의원들도 선거인단 선발 시 이의를 제기하며 별도 선거인단을 선발, 자체 결과를 국회의사당으로 보냈지만,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민주당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거부하지 않고 인정함으로써 결과 뒤집기는 불발로 끝났다.

그러나 올해 6월 애리조나 공화당이 주 정부와 카운티의 거센 반발을 극복하고 선거 감사 실행에 성공하면서 펜실베이니아 공화당에도 자극이 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AP통신은 마스트리아노 의원이 추진하는 선거 감사가 실행될 경우 수백만 달러의 비용이 들 것이라며 비용 부담을 강조했지만, 애리조나 방식을 채택할 경우 세금이 아니라 민간 자금으로 이뤄진다는 점은 전하지 않았다.

또한 포브스는 많은 선거 전문가들은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선거 감사에 반대하고 있다며, 성사될 가능성은 적다고 평가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