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이니아 의회, 11·3 대선 선거감사 실행 결의안 통과

하석원
2020년 11월 21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21일

공화당 “결과 불복 아닌 시스템 신뢰성 회복 목적”
이번 대선 앞두고 민주당 주지사가 새 투표기 도입
“대규모 우편투표+새 장비..유권자들 낯설었을 것”

미국 대선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 주의회 하원이 11·3 선거에 대해 당파를 뛰어넘은 선거 감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선거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다.

19일(현지시각) 현지 언론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결의안이 112 대 90으로 하원 표결을 통과했다고 보도했다. 결의안은 민주·공화 양당 의원들이 같은 수로 구성된 법제예산재정위원회가 선거절차를 심의하고 결과의 정확성을 검증한다는 게 골자다.

공화당은 올해 11·3 선거가 사상 최대규모의 부재자·우편투표로 진행된 데 따른 혼란으로 인해 선거 제도에 전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결의안을 발의한 공화당 제스 토퍼 하원의원은 “이번 선거 감사가 2020년 선거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 아니라 추후 계속될 선거의 무결성을 보장하기 위해 절차를 면밀히 살피자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토퍼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선거는 우리 정부의 기반”이라며 “이번 감사가 선거의 결과에 대한 통계적 수준의 신뢰도를 제공하고 우리나라에서 장래에 치러질 선거에 대해서도 신뢰성을 확보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거 감사는 주 국무부에서 실행하는 선거 감사보다 훨씬 큰 표본을 대상으로 진행해 신뢰도를 높인다는 게 특징이다.

공화당 의원들은 이번 선거 투표가 이전까지 이뤄졌던 투표와 차이점이 많아 유권자들에게 다소 생소했으리라는 점을 언급했다.

민주당 소속인 톰 울프 펜실베이니아 주지사는 이번 2020 대선을 앞두고 보안 문제와 성능 등을 이유로 주내 67개 카운티 전체에 새로운 전자투표시스템을 도입했다.

또한 수백만 명의 유권자에게 우편투표 역시 새로운 투표방식이었고 이러한 대규모 우편투표는 주정부와 선거 당국으로서도 처음 겪는 ‘사건’이었다.

공화당 브라이언 커틀러 의원은 이번 결의안과 관련해 “철저한 감사를 통해 정확성을 확인함으로써 모든 펜실베이니아 주민들에게 우리의 절차에 대한 믿음을 회복시켜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 대부분은 해당 위원회가 그러한 감사를 수행할 권한이 없다며 이번 조치를 거부했다.

울프 주지사 역시 성명을 내고 “해당 위원회는 선거행정에 대한 전문성이나 역할이 없고 재정 영역 외에는 법적 권한도 없다. 그런 시늉을 한다면 부적절한 일”이라고 반발했다.

또한 “의원들의 개입은 혼란과 착란만 일으킬 것”이므로 선거 전문가에게 맡기자고 주장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