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성명 “선거인단 투표 거부 못하도록 헌법이 나를 제약”

윤건우
2021년 1월 7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7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자신이 경쟁 중인 선거인단 사이에서 결정할 “일방적 권한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6일(현지시각) 미국 연방상하원 합동회의 시작 전 발표한 성명에서 “심사숙고한 결과, 헌법을 지지하고 수호하겠다는 스스로의 맹세에 따라 어떤 선거인단을 개표하고 거부할지 일방적으로 결정할 수는 없다는 게 내 판단”이라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당연직으로 상원의장을 겸직하며, 상·하원 합동회의를 주재한다. 한 마디로 진행자다.

합동회의 목적은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개봉하고 개표해 대통령과 부통령 당선인을 발표하는 일이다.

미국 대선은 간접선거다. 유권자 투표로 선거인단을 선출(11월 3일 투표)하면, 이들 선거인단이 대통령과 부통령 후보에게 표를 던지는 식(12월 14일 투표)이다.

올해 대선에서는 7개 주에서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공화당이 별도의 ‘대체 선거인단’을 조직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했다.

이렇게 7개 주에서 각 2세트씩 제출된 선거인단 투표가 이번 합동회의에서 경쟁하는 가운데, 회의 진행자 겸 투표 개표를 담당하는 펜스 부통령의 역할이 부쩍 주목을 받게 됐다.

민주당은 바이든 후보가 7개 주에서 이겼다고 선언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사기가 일어났다고 맞서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펜스 부통령에게 바이든에 투표한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거부할 ‘독점적 권한’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이러한 주장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한 소송은 연방지방법원에서 ‘당사자적격’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각하됐다. 원고 측은 6일 오전 대법원에 상고했지만 각하됐다.

trump boards plane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월 31일 플로리다 웨스트팜비치의 팜비치 국제공항에서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고 있다. | Caballero-Reynolds/AFP via Getty Images=연합

이번 합동회의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펜스 부통령에게 행동할 것을 거듭 요청했다.

그는 트윗을 통해 “(펜스가) 우리를 도와준다면 우리는 대통령직을 얻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한편, 부통령이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주의회로 돌려보내 재검토하게 할 수 있다고도 했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은 6일 자신의 트윗에 발표한 성명에서 상원의장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형식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의회 의원들이 투표를 거부함으로써 행동할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상원의원 13명을 포함해 100여명이 넘는 의원들이 애리조나주 등 최소 3~4개의 주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할 예정이다.

이의 제기 1회당 2시간의 토론 기회가 주어지며, 토론 후에는 투표를 통해 해당 주 선거인단 투표를 거부할지 결정한다. 상원과 하원에서 모두 과반수 투표가 나와야 거부된다.

펜스 부통령은 앞서 지난 4일 조지아주 유세 현장에서 “11월 선거에서 발생한 부정 투표와 일부 공직자들에 의한 주 선거법 무시를 고려할 때, 법에 따라 권한을 행사하고 증거를 제시하려는 상원과 하원 의원들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요구 조건을 충족시키는 이의제기에 대해 “적절하게 고려할 것”이라면서 이런 이의제기를 부적절하거나 비민주적이라고 매도하는 사람들을 비판했다.

이번 대선을 제외하고 가장 최근에 이뤄진 3번의 이의제기는 모두 민주당에서 제출한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