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 뚜껑 ‘플라스틱 고리’ 꼭 잘라서 버려주세요. 바다새가 죽고 있어요”

김연진
2020년 7월 22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22일

800만톤.

매년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이다. 숫자로 보면 그 규모가 실감이 나질 않는다.

2018년 대한민국에서 생산된 쌀이 약 387만톤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1년 쌀 생산량의 2배가 넘는 쓰레기가 매년 바다로 흘러간다는 뜻이다.

YouTube ‘Watch.Share.Give.’

이렇게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는 환경오염의 주범이다. 해양생물들의 목숨을 앗아가고, 결국 돌고 돌아 인간과 지구 전체를 위협한다.

특히 해양생물들은 직접적인 위험에 노출돼 있다. 플라스틱에 목이 졸려 죽거나, 배 속에 쓰레기가 가득 차 비참하게 목숨을 잃는 경우도 다반사다.

그중에서 ‘플라스틱 병뚜껑 고리’도 해양생물의 목숨을 위협한다는 사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모를 것이다.

YouTube ‘Watch.Share.Give.’

우리가 편리하게 물이나 음료를 마실 때 쓰는 페트병. 그 뚜껑과 병을 고정해주는 동그란 플라스틱 고리가 있다. 일상생활에서 쉽게 보는 물건이다.

음료를 다 마시고 버릴 때, 우리는 그냥 분리수거만 해서 페트병을 버린다.

그런데 이 병이 바다로 흘러갈 경우 끔찍한 결과를 초래한다. 뚜껑에서 떨어져 나간 플라스틱 고리가 바다새 혹은 다른 해양생물의 입을 틀어막는다고.

해양생물의 입이나 목을 꽉 조인 플라스틱 고리는 좀처럼 끊어지지 않아 서서히 녀석들의 목숨을 앗아간다.

트위터 캡쳐

이뿐만이 아니다. 묶음 단위로 판매되는 페트병 음료에서, 서로 다른 병들을 연결해놓은 플라스틱 고리도 마찬가지. 작은 구멍 사이로 머리가 낀 해양생물들은 그대로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이에 페트병을 버리기 전, 이 플라스틱 고리를 반드시 잘라서 버리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그래야 해양생물들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