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에 휩쓸려 깊은 바다로 떠밀려간 8살 아이 구하고 쿨하게 사라진 영웅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7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8일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이 늘고 있다.

해수욕장에 사람에 몰리면서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JTBC

이 와중에 파도에 휩쓸린 아이를 근처에 있던 시민이 뛰어들어서 구하는 일도 있었다.

6일 JTBC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읍에서 8살 아이가 파도에 휩쓸려 깊은 바다로 떠밀려갔다.

JTBC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위급한 상황.

아직 개장하지 않은 해수욕장이라서 안전요원도 따로 없었다.

그때 6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뛰어들어 아이를 구했다.

JTBC

남성의 빠른 대응으로 인해 아이는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 남성은 아이를 구한 뒤 “당연한 일”이라고 멋쩍은 웃음을 지어보이며 쿨하게 사라졌다.

JTBC

한편, 강릉을 뺀 강원 동해안 지역 해수욕장은 오는 10일 문을 연다.

강릉지역 해수욕장은 이보다 일주일 늦게 개장한다.

아직 개장전이지만 지자체는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주요 해수욕장에 안전요원을 서둘러 배치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