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트럼프 계정 영구 정지…5가지 이유 제시

한동훈
2021년 1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9일

트위터가 8일 (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정지했다. 그가 최근 올린 게시물이 “폭력미화 (금지) 정책 위반”이라는 이유에서다.

트위터는 성명을 통해 “트럼프 계정(@realDonaldTrump)의 최근 트윗과 그 트윗이 트위터 안팎에서 어떻게 접수되고 해석되는지 면밀히 검토한 결과 추가적인 폭력을 선동할 위험이 있어 계정을 영구 정지했다”고 밝혔다.

성명에서는 “이번 주 끔찍한 사건이 발생한 상황에서 우리는 수요일(6일) 트위터 정책을 추가로 위반할 경우 이 같은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출직 공무원들이 트위터를 대중과 소통하는 창구로 활용해온 상황을 밝힌 뒤, 수년 전부터 이런 계정 역시 트위터의 일반적인 정책을 준수해야 하며 폭력을 부추기는 일에 쓰일 수 없음을 명확히 해왔다고 덧붙였다.

트위터는 대통령의 가장 최근 게시물 중 2건을 이번 영구 정지 조치의 근거로 제시했다.

첫 번째는 8일 “나에게 그리고 ‘미국 우선'(AMERICA FIRST)과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에 투표한 7500만명의 위대한 미국의 애국자들은 미래에 오랫동안 거대한 목소리를 갖게 될 것이다. 그들은 어떤 형태로든 무례하거나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쓴 트윗이다.

이어 같은 날 “1월 20일 취임식에 가지 않겠다”고 쓴 트윗이다. 이 글은 트럼프가 계정이 영구 정지되기 전 올린 마지막 게시물이 됐다.

Twitter 브랜딩이 표시됩니다.
2020년 1월 5일(현지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가전전시회(CES)에 설치된 트위터 로고 | Robyn Beck/AFP by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 6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도둑질을 멈춰라’ 집회에 참석해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 AP Photo/Jacquelyn Martin=연합

트위터는 두 게시물이 ‘폭력의 영광화 정책’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이 정책은 “남들이 폭력 행위를 모방하도록 고무시킬 수 있는 폭력의 미화를 방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소셜 미디어 거인은 말한다.

트위터는 두 게시물이 사람들에게 2021년 1월 6일 미 국회의사당에서 일어난 범죄 행위를 모방하도록 고무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다섯 가지 근거를 함께 제시했다.

하나는 트럼프의 취임식 불참 발언이 선거가 적법하지 않음을 확인한 것으로 다수의 지지자에게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질서 있는 이양이 있을 것”이라는 기존 발언에 대한 부인으로 여겨진다는 점이다.

다른 하나는 취임식 불참 발언으로 인해 폭력 행위를 고려하는 사람들이 트럼프가 없으니 취임식을 마음 놓고 노릴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세 번째 항목에서 트위터는 “미국 애국자”라는 단어가 국회의사당에서의 폭력을 지지하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의 애국자들은 미래에 오랫동안 거대한 목소리(giant voice)를 갖게 될 것이다”이라고 쓴 트윗이 트럼프가 ‘질서 있는 이양’을 할 계획이 없음을 추가적으로 시사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오는 17일 미 연방의회와 주의회 건물을 공격하자는 계획이 트위터 안팎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다만, 트위터는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에포크타임스 역시 이런 주장에 대해 독립적으로 검증할 수 없었다.

또한 에포크타임스는 백악관에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트위터 대안으로 떠오른 소셜미디어 팔러(Parler)나 다른 채널 사용을 고려하고 있는지에 질의한 상태다. 트럼프 캠프 측에도 같은 내용을 질의했다.

시위대와 폭도들이 미국 국회 의사당 건물 밖에 모입니다.
2021년 1월 6일(현지시각) 워싱턴DC의 미 국회의사당 청사 앞에 모인 시위대 | Tasos Katopodis / Getty Images
Epoch Times 사진
시위대가 2021년 1월 6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 청사 입구에 문을 타격하는 등 난동을 부리고 있다. | Jon Cherry / Getty Images

지난 6일 미 의회 상원과 하원 의원들은 워싱턴 국회의사당에 모여, 조 바이든이 이겼다는 결과를 담은 선거인단 투표를 검토하고 인증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한 무리의 시위대가 의사당에 난입해, 당시 애리조나주의 투표를 제외할 것인지 논의하던 의사 진행을 방해했다.

누가 의사당 난입을 선동했는지는 불분명하다.

이 사건의 여파로 최소한 5명이 사망했다. 의사당 건물 안에서 여성 1명이 총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고, 3명은 ‘의료적 응급상황’으로 숨졌다. 의사당 경호국 소속 경찰관 1명도 폭동 대응 중 입은 부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악관과 트럼프 대통령은 7일 이번 폭력 사태를 일제히 비난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를 “폭동”으로 묘사하며 “국회의사당을 난폭하게 포위 공격한 사람들은 현 정부가 추구해 온 것과 모든 면에서 반대된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 정부의 핵심 가치는 모든 국민이 안전 평화와 자유 속에서 살 권리가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화적인 권력 이양”을 재확인하고 의사당을 공격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법이 허용하는 한에서 가장 강력하게 처벌돼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모든 미국인과 마찬가지로 나는 폭력, 무법, 대혼란에 격분한다. 나는 즉시 국가경비대와 연방 법 집행부를 배치하여 건물을 확보하고 침입자들을 추방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항상 법과 질서의 나라여야 한다. 의사당에 잠입한 시위대가 미국 민주주의의 자리를 더럽혔다”며 “법을 어긴 자는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