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전 클린턴 고문 계정 영구 정지…“코로나19 허위정보 공유”

2021년 6월 8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8일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6일(현지시간) 미국 작가이자 민주당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보좌관 출신인 나오미 울프(59)의 계정을 영구 정지시켰다. 

트위터 대변인은 이날 언론 매체를 통해 울프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허위정보를 공유했기 때문에 영구 정지 조치됐다고 밝혔다. 

에포크타임스는 트위터에 이와 관련한 논평을 요청했다. 

현재 울프의 계정에 들어가면 “계정이 정지됐다. 트위터는 트위터 운영규칙을 위반한 계정을 정지한다”라는 문구가 뜬다. 계정이 정지되기 전 울프의 트위터 팔로워는 약 14만 명이었다. 

울프는 주류 언론의 코로나19 팬데믹 보도와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하는 이른바 ’백신 여권’에 대해 비판 발언을 이어온 인물이다.

이번 계정 정지 조치를 두고 일각에선 울프가 ‘안티 백신’ 주장을 강요했기 때문에 필요한 조치였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일부는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소셜미디어 기업들의 ‘월권’ 행위라는 지적이 나왔다.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기업들은 지난 1월 6일 연방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의 책임을 물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롯한 보수진영 인사들의 계정을 금지했다. 

기업들의 이런 조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등 일부 국제 지도자들의 비난을 샀다. 

작가 겸 영화제작자이자 정치평론가인 디네시 디수자(Dinesh D’Souza)는 트위터의 이번 조치에 대해 “나오미 울프를 비롯한 자유를 사랑하는 사람 누구나 이제는 좌파가 자유의 적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트윗했다. 

트위터의 금지 조치는 미 경제전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가 울프에 관한 장편의 비판성 기사를 게재한 날 이뤄졌다. 

앞서 울프는 지난 3월 폭스뉴스에 출연해 백신 여권 의무화 계획을 반대하고 나섰다. 백신 여권이 시민의 자유를 저해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녀는 플랫폼의 역할에 대한 이해가 없다면 백신 여권이 좋은 것처럼 여겨지지만 “이는 백신이나 바이러스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일단 백신 여권이 도입되고 나면 개인은 그 시스템의 일부가 된다는 게 울프의 견해다. 

백신 여권을 중국 공산당(중공)의 ‘사회적 신용평가 시스템’과 유사하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사회적 신용평가 시스템은 중공 정부가 빅테이터로 시민들의 행동 점수를 매기는 시스템으로, 정부가 주민들을 전방위적으로 감사하고 사회적으로 통제하는 데 사용된다. 

그녀는 “어떻게 중공이 10억 명의 사람들을 전체주의 정권의 손아귀에 가두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중공은 5분 이내 반체제 인사들을 찾아낼 수 있다. 이런 일은 미국에서 5개월 이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앨 고어와 빌 클린턴의 정치 참모였던 울프는 지난 2007년 미국의 민주주의를 살리기 위한 내용이 담긴 자신의 책 ‘미국의 종말(The End of America)’을 발간했다. 

한편, 울프는 이번 조치에 대한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이은주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