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위구르 탄압 옹호한 中 대사관 계정 정지

이윤정
2021년 1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4일

주미 중국 대사관의 트위터 계정이 정지됐다.

중국 정부가 신장 소수 민족 탄압을 옹호하는 트윗을 올렸기 때문이다.

해당 계정에는 “중국 공산당이 위구르족을 해방했다”는 주장이 들어 있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임기 마지막 시점에 “중국 정권이 신장 지역에서 대량 학살을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도 이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은 퇴임 전 트윗에 “위구르족 여성들이 해방되지 않았다”며 “중국 정부가 그들에게 강제 낙태와 불임수술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신장 지역에 대규모 수용시설을 만들어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100만여 명을 구금하고 탄압한 사실이 점차 드러나 국제적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트위터는 해당 계정을 정지하면서 “중국 대사관의 게시물이 반인류적 행위에 반대하는 우리의 정책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트위터 대변인이 폭스뉴스에 “중국의 트위터 게시물이 소셜 미디어 플랫폼의 규칙을 어기지 않았다”고 말한 이후에 이뤄졌다.

중국 정권과 관영언론은 중국 정부에 반대하는 외국 관료들을 위협하는 게시물을 올린 전례가 있다. 모두 확인되지 않은 루머를 트집 잡았다.

예를 들어 아무런 증거 없이 중공 바이러스의 기원을 미국 탓으로 돌리기도 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해 3월 자신의 트윗을 통해 “미군이 우한을 방문했을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퍼뜨렸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언론은 “중국 정부가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블랙리스트에 올리려 한다”며 위협하기도 했다.

대만의 한 국회의원은 트위터가 왜 중국 정권의 살해 위협을 용인하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런 메시지가 왜 폭력 선동에 해당하지 않는지 질문했다.

해당 메시지를 올린 중국 계정은 아직도 운영 중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