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020 선거는 위헌…이제부터 큰 소송 낼 것”

이은주
2020년 11월 17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7일

지금까지 소송은 당 지역위 차원
‘트럼프 법률팀’ 본격 가동 선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대선의 위헌성을 지적하며 소송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 시각) 트위터에 “미 전역에서 제기된 다수의 소송은 우리가 제기한 것이 아니라, 끔찍한 위법행위를 목격한 이들이 한 것이다”라고 썼다.

이어 “우리가 제기할 큰 소송은 2020년 대선의 위헌성과 결과를 바꾸기 위해 자행됐던 분노할 만한 것들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대선 캠프 법률팀의 본격적인 소송은 이제부터라는 의미다.

트럼프 캠프는 최근 현직 주 법무장관 10명 등 총 29명의 엘리트 법조인들로 구성된 법률팀을 출범시킨 바 있다. 또한 전국에서 수천 명의 변호사들이 자발적으로 지원을 약속하고 있다.

이번 대선의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개표과정과 관련해 비난하는 트윗을 연달아 게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에는 법적 분쟁이 진행 중인 펜실베이니아주와 조지아주 당국자들의 선거 운영 방식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그는 펜실베이니아 참관인의 개표과정 참관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펜실베이니아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에 1%포인트, 약 6만9천표 차로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또 수재검표가 진행되고 있는 조지아를 겨냥해선 서명 대조 작업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가짜 재검표가 진행 중인 조지아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비판하며 “위헌적 동의서를 어겨라”고 했다.

이에 브래드 라펜스퍼거 조지아 주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동의서에 대해 잘못 전달하고 있다면서 “선거 사무원은 주법에 따라 서명 확인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지아는 후보 간 격차가 0.5%포인트 이하면 자동 재검표에 들어간다. 이번 대선의 득표 차는 0.3%포인트(1만4천111표)였다. 재검표 작업은 지난 13일에 시작해 오는 1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Joe Biden addresses the media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 | Joe Raedle/Getty Images

한편, 민주당은 조지아에서 우편으로 진행된 부재자 투표(부재자·우편투표) 서명 불일치 등으로 미승인된 유권자들에게 3일 내에 재접수를 통보하기로 조지아 주 정부와 합의에 성공했다(합의문).

이에 따라 조지아 주 국무장관과 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유권자들에게 이메일과 전화, 메일로 우편으로 부재자·우편투표 미승인 사실을 통보하고 재접수를 안내한다.

미국에서는 선관위가 사전 보유한 등록 유권자 서명목록과 유권자가 실제로 보낸 우편투표 봉투에 적힌 서명을 대조해 본인 여부를 판단한다. 이 과정을 통과하지 못했을 경우 법적 절차에 따라 수정 후 재접수할 수 있다.

민주당 선거위원회 의장 체리 부스토스는 성명을 내고 “이번 합의로 조지아 주민들의 표가 개표될 것이고, 주 선거법의 허점으로 인해 자신의 목소리가 사장되지 않으리라는 위안을 얻게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한편, 바이든 선거 캠프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다수의 언론은 바이든 후보가 270명 이상의 선거인단을 확보한 것으로 보고 이달 초 그의 대선 승리를 선언했다.

에포크타임스는 펜실베이니아, 조지아 등 경합주에서 소송과 재검표가 진행 중인 상황을 고려해 모든 결과가 검증되고 법률문제가 해결된 후 당선자를 선언할 예정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