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미국내 中관영언론 직원수 40% 감축 지시

캐시 허
2020년 3월 4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9일

폼페이오 장관은 “공평한 경기장 구축, 상호주의 실현”
행정부 관계자 “언론 아냐, 노골적인 공산당 선전기관”

트럼프 행정부가 2일(현지시간) 미국내 활동하는 중국 관영매체 직원 수를 감원한다는 방침을 발표하며, 중국 언론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미 국무부는 이달 13일부터 신화통신, CGTN(CCTV 자회사), 중국국제방송(CRI), 차이나데일리 등 4곳을 상대로 중국인 직원 수를 기존 160명에서 100명으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18일 미 국무부는 5개 중국 관영 언론사를 중국 정부의 통제를 받는 ‘해외 외교기관(foreign missions)’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인민일보 배급사인 하이톈 개발 USA는 중국인 직원을 고용하지 않아 이번 조치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번 방침은 국무부의 ‘해외 외교기관(foreign missions)’ 지정 이후 첫 조치로 미국에 있는 중국 관영매체 직원이 외국 정부 직원으로 대우받는 것을 의미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그는 “수년간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중국에서 활동하는 미국과 외국 언론인에 대해 점점 더 가혹한 감시와 괴롭힘, 협박을 가했다”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내의 외국 언론과 달리 이들 기관은 독립 뉴스 조직이 아니다”면서 오래전에 시행됐어야 할 공평한 경기장을 구축하려 한다”고 시행 목적을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의 목표는 상호주의”라며 “이번 조치로 중국 정부가 자극받아 미국과 다른 외국 언론에 대해 더욱 공정하고 상호적인 접근법을 택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외국 언론인에게 주는 기자 비자(I-비자)를 2019년 한 해 동안 중국 시민 425명에게 발급했다고 한 관리가 밝혔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중국에서 일하는 미국인 기자 수는 미국 언론과 다른 외국 언론 모두를 합쳐도 100명 정도에 불과하다.

두 명의 행정부 관리는 2일 본지와 전화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가 중국 내 독립 언론인을 심각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번 방침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언론인을 협박하고 의사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데 대한 대응 조치라고 언급했다.

고위 관리는 우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실태를 폭로한 시민기자들의 실종 사건과 홍콩 민주화 시위와 관련해 홍콩 독립신문인 애플 데일리의 설립자 지미 라이를 체포한 사건을 실례로 들었다.

한 행정부 관리는 이 5개 매체가 “중국 공산당의 노골적인 선전 기관”이라면서 이들 언론사 직원 수를 감축해도 중국에 있는 모든 미국 언론사의 외국인 기자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중국 정권은 ‘중국은 아시아의 진정한 병자’라는 제목의 칼럼을 실은 것과 관련해 월스트리트 저널(WSJ) 기자 세 명을 추방했다.

중국 외신기자클럽(FCCC)은 2일 25개국·지역에서 온 특파원 114명의 회답을 정리해 중국 정부를 비판했다. FCCC 보고서는 “중국은 경제적 영향력의 새로운 정점에 도달하면서, 중국이 과시하고자 하는 글로벌 이미지와 맞지 않는 사실을 보도하면 국가 권력을 사용해 점점 더 억압 통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3년 이후 중국은 직접 추방 조치하거나 비자 갱신 거부를 통해 외신기자 9명을 추방했다.

기자증이 없으면 외국 기자들은 국외추방을 당하고, 설령 기자증이 발행된 기자라도 통상 1년의 유효기간이 반년 이하로 단축된 사례가 있었다며, FCCC는 중국 정부가 비자를 무기로 삼았다고 꼬집었다. 응답자의 80% 기자는 취재 중에 방해나 괴롭힘, 폭력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번 조치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매체는 신화통신으로 59명의 직원을 채용할 수 있게 된다. 인사 상한 수에 따라 인원 감축은 각 언론사가 결정한다고 행정부 관리는 말했다.

미 행정부는 조만간 중국 기자들의 미국 체류 기간도 제한할 계획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