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미국서 ‘통전부’ 조직 또 색출…이번엔 우호협회

하석원
2020년 10월 31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31일

미국 국무부가 지난해 제5회 대회가 열렸던 ‘미-중 주지사 포럼’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 포럼을 주최하는 중국 측 단체가 공산당의 미국 침투에 이용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8일(현지 시각) “중국 인민 대외우호협회(CPAFFC·이하 우호협회)가 본래의 선의적 목적으로 만든 미-중 주지사 포럼을 약화하는 행동을 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중 주지사 포럼’은 미국 주지사들과 중국 성장들이 만나는 자리다.

지난 2011년 1월 미국을 방문한 후진타오 당시 총서기와 힐러리 클린턴 당시 국무장관이 업무협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미국 주지사협회와 중국 우호협회가 공동주최로 제1회 대회가 열리며 지금까지 이어져왔다.

우호협회는 중국 공산당 중앙 통일전선공작부(통전부) 산하 조직으로 인민외교학회, 국제우호연락회와 함께 중국 3대 민간외교기구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국은 우호협회의 활동이 민간단체 차원을 넘어선다고 지적한다.

2011년 당시 클린턴 국무장관은 미-중 주지사 포럼이 양국 간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위해 개인과 기업을 이어주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공산당, 주지사들에게 영향력 행사 시도

그러나 10년이 흐른 지금, 미국은 중국과 파트너십이 일방적 관계로 흐른다고 우려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호협회가 중국 공산당의 글로벌 의제를 선전하기 위해 미국의 지방과 주지사들에게 직접적이고 악의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고 비난했다.

비난은 1차적으로는 지난해 미국 켄터키에서 열렸던 제5회 미-중 주지사 포럼을 겨냥했다.

양국 정부 관계자와 기업 대표단 수백 명이 참석한 이 포럼에서 “중국 관리들이 미중 무역갈등에 대해 주지사들에게 영향을 미치려 했다”고 미 싱크탱크 ‘제임스타운’의 존 닷슨 편집장은 설명했다.

닷슨 편집장은 추이톈카이 주미 중국대사 발언을 그 한 가지 사례로 들었다.

추이 대사는 포럼에서 “양국 무역분쟁으로 켄터키와 테네시 등 미국의 대중국 수출이 감소했다”면서 “국민의 이익을 희생시켜 신냉전을 부추기고 있다”고 트럼프 행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미국이 중국을 상대로 신냉전을 벌인다’는 개념은 당초 중국 관리와 관영매체들 대미 공세에서 일관되게 발견된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장관)은 지난 8월 신화통신 인터뷰에서 “미국의 일부 정치세력이 중국을 적대시하고 온갖 거짓말로 괴롭힌다”며 “(미국의) 인위적인 ‘신냉전’ 조성에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말했다.

닷슨 편집장은 “국가 간 상황을 지역 관계로 대체하는 것이 중국 공산당의 전략”이라고 했다.

대중 무역 감소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피해를 강조해, 지방정부가 대중 정책에서 중앙정부와는 다른 목소리를 내도록 유도한다는 것이다.

27일 중국 베이징호텔 누오에서 열린 ‘제2회 한중지사성장회의’에서 리샤오린 중국 인민대외우호협회장(오른쪽)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1.27 |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한편, 중국 인민 대외우호협회는 한국과도 비슷한 포럼을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해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던 ‘제2회 한중지사성장회의’다.

당시 한국에서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6개 시도지사(대구, 세종, 충남, 전남, 경북, 제주) 등 총 7명이 자리를 빛냈고 중국은 리샤오린 우호협회 회장과 베이징 시장 등 총 11명의 성장과 부성장들이 참석했다.

올해 한국에서 제3회 회의가 예정됐었지만, 코로나 사태 등으로 열리지 못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