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천만명 사전투표 끝낸 미국서 ‘투표변경’ 막판 이슈 부각

한동훈
2020년 10월 28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9일

미국 대선이 불과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6천만명이 사전투표를 마친 가운데 ‘투표 변경’이 막판 이슈로 떠올랐다.

27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사전투표를 마친 유권자들에게 이미 행사한 표를 바꾸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TV토론 직후 ‘내 투표를 바꿀 수 있나’가 (구글) 트렌드로 떠올랐다”며 “이는 변경하라는 것을 말한다”고 썼다.

실제로 구글 트렌드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지난 22일 TV토론 직후 ‘내 투표를 바꿀 수 있나’(Can I change my vote)라는 구글 검색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TV토론을 본 유권자들이 ‘이미 행사한 표를 바꾸고 싶다’고 생각하게 된 것에 대해 여러 해석이 나오지만, 바이든 후보의 발언이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후보의 “석유 산업 폐쇄” 발언이 경제 침체로 고통받는 이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는 분석도 있다.

트럼프는 27일 트윗에서 투표 변경이 가능하다는 점을 언급한 뒤 “가서 하라,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선거!”라고도 했다.

뉴스위크에 따르면, 투표 변경을 촉구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가 올라온 이후 24시간 이내 관련 검색량은 500%까지 폭증했다.

지역별로는 텍사스와 플로리다의 검색 증가가 두드러졌다. 이날 플로리다에서 ‘내 투표를 바꿀 수 있나’라는 검색량은 200% 증가했다.

그 이후에도 관련 검색량은 증가하는 추세라고 뉴스위크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투표 변경 요청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 대선 당시에도 유권자들에게 이미 행사한 표를 바꿀 것을 호소한 바 있다.

미국에서는 주에 따라 투표 변경을 허용하는 곳이 있다.

Absentee ballot election workers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메클렌부르크 카운티에서 한 직원이 부재자 투표용지를 정리하고 있다. | Logan Cyrus/AFP via Getty Images=연합뉴스

애틀랜타 저널-헌법(AJC)에 따르면 코네티컷, 미시간, 미네소타, 미시시피, 뉴욕,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7개 주에서 표 번복을 허용한다.

뉴욕은 부재자 투표를 한 유권자가 변경을 원할 경우 투표소에 직접 가서 새로운 표를 행사할 수 있다. 이 경우 이미 행사한 부재자 투표는 개표되지 않는다.

미시간은 30일 오후 5시까지 사인이 포함된 서면 요청서를 제출한 뒤 표 변경이 가능하다.

위스콘신은 29일 이전까지 요청한 유권자만 가능하다. 주 선관위에 따르면 해당 기간 내 부재자 투표를 무효 처리하고 새로운 투표용지를 발행해준다.

다만, 미네소타와 펜실베이니아에서는 허용된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실제로는 주 선관위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 외 델라웨어, 아이다호, 일리노이, 인디애나, 뉴멕시코 등에서는 투표용지가 도착, 처리되면 유권자의 표 번복을 불허한다. 오하이오에서는 투표권 변경 자체가 불가능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