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캠프, 애리조나서 재검표 소송 “선관위 실수로 투표 무효화”

하석원
2020년 11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1일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미국 공화당 전국위원회(RNC)가 7일(현지시각) 애리조나에서 발생한 ‘투표 무효화’ 사건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다.

트럼프 캠프는 대선일이었던 지난 3일 애리조나의 마리코파 카운티 현장투표소에서 선거 사무원들의 부적절한 안내로 유권자들의 정당한 투표가 무효처리 됐다고 주장했다.

소송장에서는 애리조나 주 국무장관 케이티 홉스, 마리코파 감독위원회 등을 피고인으로 하여 “부정선거가 명확한 마리코파 카운티의 대선일 투표지를 조사하고 재검표할 것”을 청구했다.

이에 따르면 마리코파 카운티에서는 유권자가 기표를 실수했을 경우, 전자투표함(스캐너)에 넣으면 ‘초과투표’라는 경고 메시지와 함께 화면에 녹색 버튼(투표)과 적색 버튼(취소)이 표시된다.

‘초과투표’란 정해진 횟수 이상으로 기표했다는 의미다. 한국의 수능시험에 비유하면 정답이 1개인데 답안지에 답을 2개 표시한 식이다. 실제로 마리코파 카운티의 OMR 투표용지를 보면 수능시험 답안지를 떠오르게 한다.

마리코파 카운티 투표소에서 기표를 마친 유권자가 직접 전자투표함(집표기)에 투표지를 집어 넣는 모습. 시연 장면 | 마리코파 카운티 선거사무국

‘초과투표’ 경고를 본 유권자는 두 가지 선택을 할 수 있다. 하나는 녹색 버튼을 눌러 그대로 투표를 강행하는 것, 다른 하나는 적색 버튼을 눌러 투표지를 파기하고 새로운 용지를 받아 다시 기표하는 것이다.

이때 녹색 버튼을 누르더라도 “유효표로 집계되지 않는다”는 경고 메시지가 또 한 번 표기되며 재선택의 기회가 주어진다. 즉 ‘초과투표’ 경고는 유권자에게 “실수한 것 같으니 다시 기표하라”는 의미다.

애리조나 선거관리국에서 제작한 선거 사무원 교육용 영상에서는 녹색 버튼과 적색 버튼은 유권자만 클릭할 수 있으며, 선거 사무원은 절대로 건드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트럼프 캠프는 “기계가 ‘초과투표’를 감지했다면 선거 사무원들은 유권자에게 잘못 기표했음을 알리고 고칠 기회를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마리코파의 선거 사무원들은 ‘초과투표’ 경고를 기계 오작동으로 치부해 유권자들에게 녹색 버튼을 눌러 오류를 무시하라고 했다. 그 바람에 초과투표된 표들은 모두 무효처리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 사무원들이 새로 도입된 기계에 적응하느라 애를 먹었다. 현장 투표를 할 때 우편투표나 사전투표 때와 똑같은 방식으로 대응하느라 이런 문제를 일으켰다”라고 주장했다.

마리코파 카운티 현장 투표 시연 장면 | 마리코파 카운티 선거사무국

이에 대해 애리조나 주 국무장관 홉스는 “해당 표는 무효처리되지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트럼프 캠프는 확인이 필요하다는 태도다.

핵심 경합주인 애리조나에서는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이 근소한 차이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고 있다.

특히 이번에 ‘투표 무효화’ 사건이 벌어진 마리코파 카운티는 미국에서 여섯 번째 규모 카운티이자 애리조나 최대 선거구다. 이곳 투표수는 주 전체 득표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에포크타임스는 이번 소송에 대해 마리코파 카운티 측에 논평을 요구했지만 즉각적인 답변을 얻지는 못하고 있다.

트럼프 캠프는 애리조나 외에 여러 경합주에서도 투표의 무결성을 지켜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그 하나는 대선일(3일) 소인이 찍혔더라도 대선일이 지나고 도착한 우편투표 용지를 개표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한 공화당 참관인의 입장이 거부된 개표소에서 진행된 개표도 불법투표로 간주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트럼프 재선 캠프는 펜실베이니아 개표소에서 공화당 참관인 없이 진행된 개표에 대해 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증인만 90여명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