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추수감사절 메시지 “함께 모여 신께 감사드리자”

재니타 칸
2020년 11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 시각) 추수감사절을 맞은 국민들에게 함께 모여 수많은 축복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하자고 독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추수감사절 성명을 내고 국가 건국의 전통인 믿음과 가정, 우정을 기념하고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해 감사를 드릴 것을 당부했다.

추수감사절은 매년 11월 넷째 주 목요일에 기념하는 미국의 공식 국경일이다. 올해는 26일이다.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남북전쟁 후인 1864년 하나님께 감사를 표하는 기념일로 선포한 데서 비롯됐다. 가족과 친지가 모여 식사를 함께하며 감사를 표하는 것이 전통이다.

대통령은 매년 성명을 통해 추수감사절이 갖는 중요성과 역사적인 전통에 경의를 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집이나 예배 장소에 모여 우리의 많은 축복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자”고 했는데, 이는 공중보건 전문가의 조언과 경고에 배치된다는 언론의 비판을 받았다.

지난 19일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여행과 가족 모임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대다수는 무증상 확진자로, 확진자의 생존 확률은 99%인 것으로 알려졌다.

CDC의 헨리 워크 국장은 “이번 가족 모임에 모인 여러분 가족 중 한 명이 중병에 걸려 병원에 가거나 사망하는 비극이 일어날 수 있다”며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거의 11개월에 이르는 대유행으로 사람들이 지쳤다는 것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일부 보건 관계자들은 비대면 방식으로 가족과 모여 명절을 기념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역시 25일 추수감사절 메시지를 내놓았다. 바이든 후보는 메시지에서 코로나19를 부각시켰다.

그는 “모든 미국인은 길고 힘든 겨울을 준비하라”면서 “명절을 특별하게 만들었던 많은 전통들을 포기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서로가 아닌 바이러스와 전쟁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팬데믹 기간 중 미국인들이 보여준 용기와 관대함에 방점을 뒀다.

그는 “긴급 구조원과 의료인, 필수 근로자, 이웃, 수많은 애국자들이 미국인 여러분을 위해 봉사하고 헌신했다”며 “국민들의 기도가 불확실한 시기에 위로와 치유, 힘을 제공했고 다시 한번 국가를 일으켰다”고 말했다.

이어 “전례 없는 도전들에도 불구하고 역경 속에서 흔들리지 않았다”고 칭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명절에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군 장병들에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한편, 지난 몇 주간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면서 확진자가 증가하자 뉴욕과 캘리포니아주 등 일부 민주당 주들이 재봉쇄 조치에 나섰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지난달 최대 3가구로 연말 모임을 제한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도 코로나 위험지역(레드존)은 10명, 덜 위험한 지역(오렌지존)은 25명으로 종교 모임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쿠오모 주지사의 예배 참석 모임 제한이 부당하다며 일부 종교 단체가 제기한 소송에서 연방 대법원은 5대 4로 원고 측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은 “예배 참석 규제는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제1조를 위반한 것”이라면서 “관련 법에서 규정한 것보다 규제가 엄격하고,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요구되는 것보다 훨씬 더 엄격하다”고 판단했다.

반면 존 로버츠 대법원장과 스티븐 브라이어·엘레나 카간·소니아 소토마요르 대법관은 반대 의견을 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