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자들 독려 “이런 사람들에게 주눅들지 말라”

잭 필립스
2020년 11월 26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2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의원들에게 “위협 앞에 물러서지 말라”며 부정선거에 맞서 당당하게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 시각) 공화당 상원 정책위원회 청문회에서 캠프 선거고문인 제나 엘리스를 통해 전화로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필라델피아, 디트로이트 등지에서 개표과정을 감시하려던 참관인들이 냉대와 배척, 험한 꼴을 당했다고 증언하고 서명한 진술서를 언급했다.
“만약 여러분이 공화당쪽 참관인이었다면 개 취급을 받았을 것”이라고 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참관인들은 건물 밖으로 밀려났다”며 “(그러나) 이 사람들로 인해 주눅들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자신이 미 주류매체와 거대 정보통신(IT)기업, 월스트리트 금융자본과 민주당 세력에 맞서 ‘선거 투명성’을 주장하며 위협에 맞서 싸움을 멈추지 않고 있다.
대선캠프 법률팀도 마찬가지다. 대통령의 법적 대리인으로 나선 펜실베이니아 변호사 중에는 민주당 측의 협박에 시달리다 변론기일 전날 사건 수임을 철회한 사람도 있었다.
유권자 사기를 주장하며 대선 개표결과 인증 저지 소송을 맡았던 지역 선거전문 변호사 린다 컨스는 민주당 측 변호사의 폭언 음성메일 등으로 괴로움을 겪다가 수임을 철회했으며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이런 사실은 법원 문서에 기록됐다.

미시간주에서도 일부 공화당 소속 위원들이 비슷한 일을 겪었다. 웨인 카운티의 개표참관인위원회 위원 2명과 주 개표위 위원 1명도 협박을 받았다고 했다.

주 개표위 노먼 신클 위원은 자신의 아내와 자녀들에게 위협을 가하는 내용의 이메일과 전화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변호사와 공화당원 등을 상대로 한 협박과 압박을 자행하는 이들은 국가를 사랑하지 않는 끔찍한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미국에서 많은 사기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선거 결과를 뒤집는 것”이 자신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대선에서 ‘부정선거가 일어났다’는 주장을 재차 제기하며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이번 선거는 조작됐고,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면서 펜실베이니아주를 포함한 모든 경합주에서 승리했기 때문에 선거 결과가 역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애리조나, 조지아 등 주요 경합주의 국무장관들은 선거 결과를 뒤집을만한 사기나 비리의 증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조시 샤피로 펜실베이니아주 법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에 대해 “현실성이 없다. 선거는 끝났다. 펜실베이니아는 결과를 인증하고 조 바이든을 승자로 선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같은 날 펜실베이니아주 항소법원의 패트리샤 맥컬로 판사는 펜실베이니아 개표 결과 인증을 막아달라고 항소한 트럼프 측 요청을 받아들였다.

맥컬로 판사는 증거 심리가 열리는 27일 전까지 개표 결과 인증을 잠정 중단할 것을 주 당국에 명령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