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지사들과 회의 “나약한 대처로 사태 키워…폭도 엄중 단속하라”

잭 필립스
2020년 6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주지사들이 1일(현지시각) 아프리카계 미국인(흑인) 사망에 대한 항의가 미 전역에서 폭력시위와 폭동으로 번진 사태에 관해 논의했다.

이날 케일리 매케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주지사와 화상회의를 진행했으며, 주 방위군 투입과 활용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매케내니 대변인은 “대통령은 지금 미국 거리에서 목격되는 것들을 용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며 “폭행, 약탈, 무정부, 무법자는 허용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회의록에 따르면, 트럼프는 주지사들에게 폭력시위에 대해 “여러분의 도시를 되찾으라”며 “당신이 지배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시간 낭비이며 한무리 바보처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매케내니는 “지배하라(dominate)”라는 표현에 대해 “시위대를 지배하라는 게 아니라 지역의 안정을 유지하라는 의미로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폭력시위로 미드타운 역 청사가 파손됐다. | Charlotte Cuthbertson/The Epoch Times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시위가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입지를 약화시키고 있다. 세계적인 웃음거리가 되고 있다”며 “진압하지 못하면 (상황은) 더 나빠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폭도를) 10년간 감옥에 가둬야 한다. 그러면 다시는 이런 일을 보지 않을 것”이라며 “(폭동은) 당신이 나약할 때만 성공적인데, 당신들 대부분 나약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당신이 사용하는 언어가 선동적이라 매우 우려된다”며 “백악관에서 나오는 언어가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찬가지로 민주당 소속인 그레첸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는 회의 직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하라는 주문에 대해 강한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녀는 “대통령은 이번 세대에 다시 없을 전염병의 세계적 유행 사태와 싸우며 평화를 유지하려 최선을 다하고 있는 주지사들을 반복적으로 악랄하게 공격했다”고 했다.

일부 주지사들의 비난에 백악관은 기민하게 대응했다.

매케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휘트머 주지사가 왜 그런 부정적 반응을 보였는지 모르겠다. 대통령은 주지사들에게 할 일을 하라고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도시 치안 유지는 주지사가 마땅히 할 일이다. 그들은 공권력이 있다”면서 “분명한 건 그들 중 많은 이가 책임을 완수하지 못했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폭도들이 31일 워싱턴 백악관 인근에서 차량을 부수고 있다. | AP=연합뉴스

이날 화상회의에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도 참석했다.

바 장관은 주지사들에게 “우리는 엉터리로 일할 수 없다”라며 미네소타주에서는 총동원령 발령 후 폭력시위가 급속히 진정됐음을 상기시키며 주지사들에게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다.

미국 내 폭동 상황은 매우 심각하다. 주지사들이 경찰병력 등에 의존하며 주 방위군 투입을 머뭇거리는 며칠 사이 몇몇 도시는 거의 전체가 망가질 지경이다.

특히 신종코로나(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유행으로 휘청이던 소상공인들이 일부 폭도들의 집중적인 공격 목표가 되면서 약탈과 방화로 치명타를 입고 있다.

AP통신은 지난주 미 전역에서 약 4,400여 명이 구금됐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폭력사태가 안티파(ANTIFA) 등 급진 좌파의 선동으로 발생했다며 31일 안티파를 국내 테러조직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