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편투표 공포스러운 쇼…대법원 대선 판결에는 따를 것”

잭 필립스
2020년 9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 대선에서 패배할 경우 연방 대법원의 판결을 따르겠다고 24일(현지 시각) 밝혔다.

만약 대법원이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손을 들어준다면 그때 승패를 인정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선 패배 후 연방 대법원이 바이든 후보가 승자라는 판결을 내리면 동의하겠냐는 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에 “동의하겠다”고 했다.

다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며 “투표용지들은 공포스러운 쇼”라며 우편투표 사기 가능성을 거듭 주장했다. 전날 어떤 지역 한 사무실에서 투표용지 8장이 쓰레기통에서 발견됐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대선 이후 권력 이양이 전례대로 일관되고 질서정연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한 데 따른 것이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대선 승자는 1월 20일에 취임할 것이다. 1792년 이후 4년마다 그랬던 것처럼 질서 있는 이양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로운 권력 이양을 거부하고 미 전역에서 벌어지는 시위대 폭동과 우편투표를 통한 선거 사기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전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대선 패배 시 승복 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확실하지 않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며 확답을 피했다.

이어 “알다시피 나는 우편투표에 불만을 제기해 왔다. 우편투표는 재앙”이라며 대선 불복 가능성을 시사했다.

기자가 다시 “사람들이 폭동을 일으키고 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를 없애면 아주 평화로워질 것”이라면서도 “솔직히 권력을 넘겨줄 일은 없을 것이고, 이 정권은 계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정선거 가능성을 이유로 우편투표에 대한 문제를 강력히 제기해 왔다.

신종코로나(중공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우편투표가 확대되면서 대규모 부정선거와 개표 결과 집계가 지연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그는 또 투표를 둘러싼 문제가 대선 후 소송전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연방 대법관을 9명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이 췌장암 투병 중 87세 일기로 별세하면서 후임 대법관 지명 문제가 새롭게 떠올랐다.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은 후임 임명 시기를 놓고 정면충돌하고 있다.

대법관은 대통령의 후보자 지명과 상원 인준을 거쳐 임명되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6일 후보자를 지명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민주당은 대선 전 대법관 인준에 반대하며 상원 청문회 승인을 거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권 교체 거부 발언에 대해 공화당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밋 롬니 상원의원(공화당)은 대선 부정 논란으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는 가운데 취임식을 거행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과 비교했다.

롬니 의원은 같은 날 “민주주의의 핵심은 평화로운 권력 이양이며 이것이 없다면 벨라루스가 있는 것이다”면서 “대통령이 이 헌법적 보장을 존중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제안은 생각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도 없다”고 했다.

리즈 체니 하원의원(공화당)도 “평화로운 권력 이양은 헌법에 명시돼 있고, 공화국의 존립에 기반이다”며 “미국 지도자들은 헌법에 대한 맹세를 하며, 우리는 그 맹세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공화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선거 결과가 의심된다면 연방 대법원이 결정할 것이고, 공화당이 패배한다면 우리는 그 결과를 받아들일 것이다”면서도 “그러나 판사 자리가 모두 채워져야 한다”고 부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