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크라이나 스캔들’ 내부고발자 이름 리트윗 논란

연합뉴스
2019년 12월 29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탄핵 위기로 내몬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촉발한 것으로 추정되는 내부고발자의 이름을 리트윗했다가 삭제해 논란이 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CNN 등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밤 내부고발자의 이름과 이 내부고발자가 위증했다는 주장이 담긴 트윗을 리트윗했다가 이날 아침 삭제했다.

해당 트윗은 자신을 “100% 트럼프 지지자”라고 밝힌 한 여성이 작성한 것이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군사원조를 대가로 자신의 정적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종용했다는 의혹이다.

‘중앙정보국(CIA) 분석가’ 정도로 알려진 내부고발자가 트럼프-젤렌스키의 해당 통화내용을 지난 8월 정보기관감찰관실(ICIG)에 신고하면서 촉발된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트럼프는 미 역사상 하원의 탄핵을 받은 세번째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트럼프 트위터 화면 캡처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월 이후 이 내부고발자를 비난하는 트윗을 100건 이상 날리고 각종 집회에서도 여러차례 그를 거세게 비난했지만, 이번주 전까지는 내부고발자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지목하는 것은 삼가해왔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에는 내부고발자의 이름이 포함된 인터넷매체 워싱턴 이그재미너의 기사를 리트윗했다.

CNN은 “이번 탄핵조사와 관련된 거의 모든 관리들이 내부고발자의 신원을 보호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리트윗을 날린 게 매우 주목할만 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간 극우 매체와 인사들이 내부고발자의 이름을 종종 공개해왔지만 주류 매체에서는 그런 일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WP는 내부고발자의 신원은 내부고발자 보호법에 따라 비밀에 부쳐져 왔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들은 해당법이 내부고발자의 신원 공개를 금지하는 건 아니라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리트윗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언론의 질의에 답변을 거부했다.

한편, 이 내부고발자는 여전히 현직에 근무 중이며 무장한 경호원의 보호하에 출퇴근을 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앞서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트윗을 날릴 때마다 이 내부고발자에 대한 위협이 증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