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역사적 인물 기념비·동상 보호 행정명령 발동

미미 리
2020년 6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7일

미국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 와중에 역사적 인물들의 동상, 기념비 등을 파괴하는 행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막기 위한 행정명령이 발효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의 기념물과 동상을 보호하기 위한 매우 강력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위대한 조국에 대한 이러한 무법 행위에 대한 장기 징역형!”이라고 썼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앞 라파예트 공원에서 미국 제7대 대통령인 앤드루 잭슨의 동상을 철거하려던 시위대에 대한 체포를 요구했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또 다른 게시물에서 “라파예트 공원의 연방재산 훼손 행위로 많은 사람이 구금 중이고, 다른 많은 사람은 추적당하고 있다. 징역 10년!”이라는 글과 함께 연방재산 훼손 혐의로 미 연방수사국(FBI)에 지명수배된 사람들의 얼굴을 담은 포스터를 게재했다.

지난 20일 오클라호마주 툴사에서 110여 일 만에 재개한 대규모 재선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동상 쓰러뜨리기 운동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그는 “이 잔인한 검열과 배제의 캠페인은 미국인으로서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모든 가치에 위배된다”며 “그들은 우리의 유산을 파괴하고 그 자리에 새로운 억압적인 정권을 세우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좌파 무장세력이 우리 역사를 파괴하고 동상을 철거한다”며 “그들은 절대적이고 전체주의적인 통제에 따르지 않는 자는 처벌하고 지우고 박해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에 따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기념물 훼손 운동에 배후가 있는지, 있다면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은 극좌단체인 안티파(Antifa)와 유사 단체들이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으로 촉발된 평화 시위를 “납치했다(hijacked)”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말한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