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법률팀 “네바다주서 4만명 중복 투표한 증거 확보”

이은주
2020년 12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3일

트럼프 법률팀이 미국 네바다주에서 4만명이 중복 투표를 했다며 조만간 소송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법률팀 변호사 제시 빈널은 2일(현지 시각)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실제 유권자 사기의 증거를 발견했다. 4만명 이상이 중복 투표한 사례가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빈널은 이를 입증할만한 진술서 또는 내부고발자의 증언 등의 자료를 제공하지는 않았지만, 법원에 증거를 제출할 것이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네바다주 어느 지역에서 대규모의 부정 투표가 이뤄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빈널은 또 “우편투표를 신청한 유권자가 우편 투표용지를 받지 못해 투표에 참여하지 못했다”고 했다.

에포크타임스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주 국무장관실에 논평을 요청했지만, 응답받지 못했다.

바바라 세가브크 네바다주 국무장관은 선거일 이후 몇 차례 성명을 발표한 것 외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네바다주 전체 인구의 4분의 3이 집중된 클라크 카운티 관계자는 지난달 18일 AP통신에 트럼프 캠프의 유권자 사기 지적에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캠프의 허위 진술과 잘못된 증거”라며 “직접 얻은 지식 없이 지지자들이 만들어 낸 잘못된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 공화당 의원들은 최근 비거주자에 의한 불법 투표가 이뤄졌다며 제기했던 소송을 취하했다.

불법 투표가 아닌 합법적 투표가 가능한 군인 또는 학생들의 주소와 우편번호였던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관련 조사를 벌이던 과정에서 올해 대선 유권자 등록 과정에 기재사항이 빠진 부실 신청서가 급증했다는 점이 드러났다.

한 데이터 전문가는 이를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급격히 늘어났다”고 서명 진술서에서 묘사했다.

도로시 모건이라는 이름의 이 전문가는 특히 “성별과 연령 항목을 빠뜨린 사례가 급증”한 점에 주목했다.

라스베이거스가 포함된 클라크 카운티 쪽 선거구에서 카지노, 공원 같은 사람이 살지 않는 곳을 주소지로 등록한 사례도 증가했다.

이 전문가는 “유권자 등록 정보에 성별과 생년월일을 써넣지 않은 유권자 1만3천명 이상을 발견했다”며 “해당 투표가 적법한지 판단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역사적으로도 기현상”이라고 했다.

이어 “명단이 완전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이전까지 정보가 잘못되거나 누락된 이런 사례가 거의 없었다는 점도 매우 이상한 일”이라며 그동안 당국이 이런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것 아닌지 의문을 나타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