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백신에 찬성…단, 접종 절대 강제해선 안돼”

한동훈
2021년 4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4월 25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지지를 거듭 확인하면서도 강제접종에 대해서는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번 발언은 뉴욕을 포함해 미국 여러 주와 세계 각국이 백신여권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3일(현지시각) 뉴욕 포스트에 “백신은 대단한 것이고 사람들은 이를 이용해야 한다”면서도 “미국인은 자유를 보장받는다…누구도 강요받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하지만, 그것은 진짜로 목숨을 살리는 것이기 때문에 강력히 추천한다”면서 백신 개발은 트럼프 행정부의 추진한 사업임을 환기시켰다.

그는 “나는 백신을 전적으로 찬성한다”면서 “이는 위대한 업적 중 하나이자 진정한 기적이다…우리는 전 세계에 걸쳐 수천만 명의 생명을 구하고 있다. 우리는 국가 전체를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는 중공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병이다. 에포크타임스는 효율적인 대응과 유사한 사태의 재발 차단을 위해 중공 바이러스라는 용어를 쓰고 있다.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아내 멜라니아 여사와 퇴임 전 중공 바이러스 백신을 맞았다는 점을 확인했다.

그는 “아무런 부작용도 없었다. 놀라운 물건이다”라면서도 어느 백신을 맞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최근 미국에서는 백신여권을 둘러싼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텍사스, 플로리다 등 공화당 소속 주지사들은 백신여권 강제화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백신여권이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한다고 보는 이들은 백신여권이 강제화되면 국민들이 백신접종자와 미접종자로 나뉘게 될 것으로 우려했다.

주의회에서 백신여권 금지를 추진하는 지역도 있다. 인디애나 주의회는 주정부와 지방당국이 백신접종을 의무화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시민단체도 우려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3월 미국시민자유연합(ACLU)은 “백신여권처럼 중앙집권적이고 디지털화된 시스템이 도입되면 국민의 사생활이 침해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한 백신접종을 인증하는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이 없는 개인은 특정한 공공서비스에서 배제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민주당 소속인 앤드루 쿠모오 뉴욕 주지사는 지난 3월 미국 최초로 ’엑셀시어 통행증(Excelsior Pass)’이라는 명칭의 백신여권 앱을 공식적으로 내놓았다.

다만, 설치나 사용을 의무화하지는 않았으며 일정 규모 이상 공연·전시·연회장 출입허가 용도로만 사용을 제한했다.

한편, 이스라엘과 아이슬란드를 포함한 일부 국가들은 일부 실내외 활동 참여를 위해 백신여권 제시를 의무화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