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바이든 행정부, 학생들에 분열적 메시지 교육” 비난

2021년 6월 19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19일

노예해방일 연방공휴일로 지정 다음날 비판…’인종차별 금지교육’ 문제삼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가 분열적 메시지와 극단적 사고를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노예해방일인 6월 19일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한 다음 날인 이날 선거분석 전문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 기고문에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비판적 인종 이론’, ‘백인 특권 이론’ 등 인종 차별 금지와 관련된 교육훈련을 연방 기관에서 중단하라는 자신의 명령을 바이든 대통령이 철회한 것을 문제 삼았다.

그는 각 주(州) 의회가 비판적 인종 이론을 가르치는 학교나 직장에 세금 지원을 금지하라고 촉구했다. 비판적 인종 이론을 “국가 자살 프로그램”이라고도 비난했다.

또 아이들이 미국이 악한 나라라는 내용을 배우지 않고 애국적인 ‘친미’ 교육을 받도록 자신이 재임 시 설치했던 ‘1776 위원회’를 각 주가 자체적으로 만들도록 요청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때 좌파에 의해 미국은 인종 차별이 만연한 국가라는 교육이 이뤄지고 학생들이 세뇌된다면서 애국 커리큘럼을 가르치기 위한 1776 위원회를 설치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이 위원회를 폐지했다.

비판적 인종 이론은 미국 내 인종 차별 문제는 개인의 편견이 아니라 미국 사회 및 법률 차원의 구조적 문제임을 강조하는 교육 이론이다.

그러나 보수 진영은 이 이론이 과거의 잘못을 모두 백인에게 떠넘기고 반(反)백인 정서를 부추기며 미국의 역사를 부정할 수 있다고 비판해왔다.

노예해방일을 연방공휴일로 지정하는 법에 서명하는 바이든(가운데) |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노예해방일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는 법에 서명하면서 “위대한 나라는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을 외면하지 않고 끌어안는다”고 말했다.

또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는 역사로부터 배워야 하며 우리의 역사를 아이들에게 가르쳐야 한다”며 노예제와 인종 차별 문제에 대해 “그것은 미국 역사의 일부”라고 말했다.

WP는 “비판적 인종 이론은 체계적 인종 차별을 검토하기 위한 틀”이라며 전국의 공화당 관리들이 학교에서 이를 가르치는 것을 막으려고 애쓰면서 ‘화약고’가 됐다고 전했다.

공화당은 텍사스주와 조지아주 등에서 비판적 인종 이론 교육을 제한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