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결과 늦춰지면 대법원 책임” 우편투표 연장 판결 비판

이은주
2020년 11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당일 승자를 알 수 없다면 연방 대법원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펜실베이니아주 유세에서 “11월 3일 승리했다는 소식을 듣고 싶지 않은가? 그러나 이제 여러분은 시간이 더 생겼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 19일 연방 대법원이 펜실베이니아 우편투표 개표 시한 연장을 허가 한데 따른 발언이다. 대선 당일 승부가 확정되지 않을 수 있음을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 대법원에서 실망스러운 결정이 많이 나왔다”면서 “이번 결정이 매우 실망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들(민주당)은 우리(백악관)가 대법원을 통제한다고 말하지만, 우리는 대법원을 통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재선에 성공하면 주식시장이 상승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지난달 펜실베이니아주 대법원은 대선일 후 사흘 안에 도착한 우편투표까지 개표집계에 반영할 수 있다고 판결했다.

공화당은 이에 반발해 주 대법원의 판결 이행을 막아달라고 연방 대법원에 항소했지만, 대법원에서는 견해가 4 대 4로 나뉘며 이번 항소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펜실베이니아는 선거일로부터 사흘 뒤인 6일까지 도착한 투표용지를 유효표로 인정하게 됐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민주당 유권자들은 공화당 유권자들보다 우편투표를 선호한다. 대법원과 펜실베이니아 법원 판결은 바이든 후보에 유리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임명한 에이미 코니 배럿 신임 대법관은 이번 판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우편투표, 선거부정 가능성 꾸준히 지적

트럼프 캠프 측은 우편투표의 선거 사기 가능성을 지적하며, 중공 폐렴(코로나 19) 확산 속에서도 우편투표 전면 시행에 대해서는 반대해왔다.

“거리 시위를 할 수 있으면 현장 투표도 할 수 있다”는 논리를 펴기도 했다.

지난달 31일 기준, 우편투표와 조기 현장투표를 포함한 사전투표는 9천만명을 넘겼다. 2016년 대선 당시 총투표의 약 70%에 육박한다.

지난주부터 미국 각 주에서는 개표시한 내 배달이 어렵다며 현장투표를 권고하기 시작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이 가운데 우편투표는 5천7백만명 이상이며, 7백만표 이상이 아직 개표장에 배달되지 않았다.

펜실베이니아는 최대 선거인단(20명)이 걸려 있어 이번 대선 승패를 결정짓는 주요 경합주로 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때 펜실베이니아에서 4만4천여표를 얻어 역전승을 거뒀다. 당시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과 불과 0.7%포인트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도 이와 같은 역전승을 기대하며 펜실베이니아 유세에 마지막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바이든 후보 역시 선거운동 마지막 이틀 동안 펜실베이니아를 돌며 집중유세를 펼칠 예정이다.

선거분석 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의 전국 여론조사 집계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보다 7.8% 포인트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경합주에서는 두 후보 간 지지율이 3.4%포인트 오차범위 이내로 좁혀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