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군병원으로 집무실 이전…코로나19 확진 이후 첫 공식 일정

한동훈
2020년 10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 저녁(현지 시각) 월터 리드 국립국병원에 입원했다. 대통령 집무실도 같은 병원으로 옮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20분경 대통령 전용헬기에 올라 백악관을 출발, 같은 날 저녁 군병원 인근에 착륙해 병원으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을 나설 때, 정장과 파란 넥타이 차림에 검은 마스크를 착용했고, 취재진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 들고 가볍게 손을 흔들었지만 질문을 받지는 않았다.

그는 군병원에 도착한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엄청난 지지에 감사드린다. 월터 리드 병원으로 간다. 아주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일이 잘 풀리도록 하겠다”는 동영상을 올렸다.

또한 멜라니아 여사에 대해서도 “영부인은 잘 지내고 있다. 이 점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짧게 언급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기분이 좋고, 가벼운 증세를 보이며, 하루 종일 업무를 계속해 왔다”며 “대통령은 앞으로 며칠간 월터 리드의 집무실에서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자신과 영부인에 대한 지지가 넘쳐나는 것에 감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입원한 월터 리드 군병원은 치료는 물론 휴식과 업무, 식사가 가능하며 여러 개 별실을 갖춘 특별 병실을 갖추고 있다.

대통령 주치의인 션 콘리 박사는 이날 대통령이 리제네론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8그람을 처방 받아 복용했으며, 아연과 비타민D, 파모티딘, 멜라토닌, 아스피린(1일 복용량)도 함께 복용했다고 밝혔다.

콘리 박사는 앞서 1일 대통령과 영부인이 코로나19 테스트에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는 공식 문서를 발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은 최측근인 호프 힉스(31) 백악관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이어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Trump walks to Marine On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10월 2일 월터 리드 군병원으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 헬리콥터에 오르기 위해 백악관 정원을 가로지르고 있다. | AFP=연합뉴스

또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트럼프의 막내아들인 배런, 딸 이방카, 사위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등 측근들도 진단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콘리 박사는 “대통령은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의 관리를 받고 있다”고 밝혔으며, 멜라니아 여사는 가벼운 기침과 두통 증세만 보이며 건강하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