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공화당 주요기구에 “내 이름 팔지마” 압박…왜?

하석원
2021년 3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9일

정치자금 둘러싼 주도권 다툼…향후 공화당 체질개선에 직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이름을 팔아 정치자금을 모금하지 말라는 서한을 공화당 주요 기구에 보냈다.

앞서 지난 5일 트럼프 측 변호사들은 공화당전국위원회(RNC), 공화당의회위원회(NRCC), 공화당상원위원회(NRSC)에 서한을 보내 트럼프의 이름과 캐리커처 등을 정치자금 모금에 사용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트럼프와 가까운 인사인 여론조사업체 대표 리치 바리스는 에포크타임스에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하지만 공화당 주요 기구들이 이 같은 경고를 잘 따르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까지 RNC와 NRCC, NSRC 모두 트럼프의 이름을 내걸고 모금하거나 관련 상품을 판매했다.

RNC가 이날 지지자들에게 발송한 이메일에는 “낸시 펠로시와 민주당의 급진적 의원들과 맞서 싸운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나타내 달라”며 자신들에게 기부하라고 했다.

NRCC는 신규 가입자 모집과 관련해 트럼프의 이름이 들어간 이메일 서식을 여전히 사용했고, NRSC는 온라인 상점에서 트럼프 티셔츠를 광고했다.

이는 모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요구한 것과 어긋난다.

트럼프는 자신을 지지하는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인 ‘세이브 아메리카’를 통해 공화당 현역 의원이나 후보들의 내년 중간선거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정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모두 ‘미국 우선주의’ 혹은 가정과 신앙 등 미국의 전통가치 수호를 표방하는 인물들이다.

지난달 28일 퇴임 후 첫 공식연설이었던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도 트럼프는 자신의 선거운동 웹사이트나 ‘세이브 아메리카’ 슈퍼팩에 기부해달라고 요청했다.

바리스 대표는 “트럼프의 요청은 공화당에 들어가는 자금의 방향을 자신 쪽으로 돌린 것”이라며 “공화당 주요 기구들은 재정적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에포크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원한다면, 그들을 재정적으로 파산시켜 굴복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RNC가 어떻게 그렇게 많은 돈을 모았는지, 그들이 트럼프와 한배를 탔으면서도 선거 공정성을 위해 실제로는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 분노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바리스 대표는 현재 트럼프와 공화당 주요 기구들과의 정치자금 모금 경쟁을 일종의 ‘레이스(race·경주)’에 비유했다.

그는 “트럼프가 방안 공기를 다 빨아들여 RNC, NRCC, NRSC가 모금을 못 하게 되면, 이들의 지원을 받는 후보들은 굉장한 곤경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오는 2022년 중간선거를 앞두고 선거 자금을 모금하면서 과거와 달리 공화당 전국위원회(NRC)에 의존하지 않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뉴욕주에서 연방하원에 출마하는 공화당 조지 산토스 후보는 에포크타임스에 “RNC를 우회해서 선거자금을 모금하고 있다”며 “이는 RNC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트럼프가 필요하다는 명백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RNC, NRSC, NRC는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