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경합주 우편투표에 대한 포렌식 전수 감사 촉구

한동훈
2020년 12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월 대선 주요 경합주에서 실시된 우편투표에 대한 전수 감사를 요구했다. 감사 방식은 포렌식, 즉 디지털 과학수사를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SNS에 공개한 43분 분량의 동영상에서 자신이 이긴 선거라고 주장하고, 이번 선거에서 발생한 유권자 사기와 불법 투표에 관한 증언들을 소개했다.

이어 주요 경합주에서“수만 장의 우편투표지에 가짜 서명이 있었다”며 “합법적으로 등록된 유권자의 합법적인 투표만 포함되도록 완전한 포렌식 감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전 녹화된 이날 영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당국이 투표지 서명을 검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투표지에 적힌 서명이, 실제 그 유권자들의 것이 아님을 알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 미국 대선 우편투표는 선관위로부터 배송된 우편투표용지에 기표한 후, 함께 받은 반송용 봉투에 넣어, 겉면에 서명한 뒤 보내야 한다. 반송용 봉투는 유권자 이름이 미리 찍힌 채로 배송된다.

우편투표는 직접 얼굴을 보고 신원을 확인할 수 없다. 그래서 봉투에 적힌 서명과 선관위가 미리 확보한 유권자 서명을 대조해 본인 여부를 가린다. 따라서 서명 대조는 해당 우편투표의 적법성을 결정짓는 핵심 절차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일(현지 시각)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한 대국민 담화 영상에서 직접 부정선거의 증거를 설명하고 있다. 그는 이날 경합주 전체 우편투표지에 대한 포렌식 감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유튜브 화면 캡처

그러나 트럼프 측이 확보한 여러 증인들은 이 절차가 날림으로 진행됐다고 증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선거 투명성에 대한 논란을 종식하려면 투표지 봉투에 적힌 서명을 전면적으로 검토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했다.

다만, 어느 주에서 감사를 해야 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애리조나, 조지아, 네바다, 미시간 등이 해당할 것으로 추측된다.

트럼프 법률팀은 지난 3주 동안 브래드 라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에게 여러 차례 서한을 보내 우편투표 서명 전수 감사를 요구해왔다.

그러나 라펜스퍼거 장관은 사생활보호법 등을 이유로 투표지와 봉투의 서명을 대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이를 거부해왔다.

이밖에 펜실베이니아에서도 공화당 의원들이 주축으로 서명 감사를 추진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법률팀은 펜실베이니아, 애리조나, 미시간에서 공청회 등을 열고 주의회 공화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직접 부정행위를 목격했다는 증인들의 증언을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검표원, 개표 사무원, 공화당 측 참관인으로 활동했다는 증인들은 “트럼프를 찍은 표가 바이든 표로 집계되는 것을 봤다” “선거 관리들에게서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런 증언들이 제기된 지역의 주 국무장관들은 선거결과를 뒤집을 만한 유권자 사기나 비리에 대한 충분한 증거가 없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부인했다.

미시간주 국무장관 조셀린 벤슨의 대변인은 에포크타임스에 보낸 이메일에서 미시간주 공청회에서 증언한 공화당 참관인들이 개표과정에 대한 지식부족을 드러내며 구체적인 설명 없이 공감해달라며 감정에만 호소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동영상 마지막 부분에서 유권자 사기와 비리를 찾아내려는 자신의 노력은 미국의 선거제도를 지키기 위한 시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선거에서 지더라도 공명정대하게 지고 싶다”면서 “그것(선거)을 미국 국민들에게서 훔쳐 가게 놔두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또한 “이는 단지 내게 표를 던진  7400만 미국인의 투표권을 지키는 문제가 아니다. 이번 선거, 향후 치를 선거들 대한 미국인의 신뢰를 확보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과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에서는 부정선거에 관한 범죄 증거가 확보됐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하고 재선거를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한 미국 언론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최대한 정규적인 검증절차를 통해 투명하게 선거결과를 확인하는 길이 미국을 위해 가장 옳은 길이라는 점을 천명한 셈”이라고 논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주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주정부에 공을 넘겼다. 이제 이들이 어떤 답을 내놓을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