톈안먼 참사 31주기 맞아 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 앞서 추모집회

이가섭
2020년 6월 5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7일

서울 = “31년전 천안문(톈안먼) 사태는 현재까지도 홍콩에서 국가보안법의 이름으로 진행 중이다.”

톈안먼 학살 31주기인 지난 4일 중화인민공화국(중공) 대사관 앞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홍콩 국가보안법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주한 중공대사관 한홍(한국-홍콩) 민주동행, 정의당 청년당원모임 모멘텀 등 회원 10여 명은 중공 정부를 향해 “홍콩 국가보안법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1989년 자유와 민주주의를 요구하다 학살당한 천안문(톈안먼) 광장의 대학생들은 2020년 용감하게 투쟁하는 홍콩 시민들과 연결된다”며 톈안먼 학살 31주기를 맞아 거리에서 홍콩인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31년전 톈안먼에서 오늘날 홍콩에서까지, 중국 공산정권의 무력 진압에 희생당한 이들을 위해 국화꽃 한송이씩을 들어 추모의 뜻을 나타냈다.

6월 4일 서울 중구 명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시민들이 톈안먼 31주기를 추모하며 홍콩 보안법 폐지와 한국 정부의 반대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있다. | 에포크타임스

이날 행사를 제안한 청년 자영(21·가명)씨는 “이번 홍콩 시위에 뛰어든 학생들은 죽을 각오로 유서를 쓰고 참석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인권 변호사 출신임에도 홍콩을 지지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이번 홍콩 사태에 목소리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송환법 사태 이후 한국에서는 홍콩 민주화 시위대와 연대하는 움직임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기자회견에도 1989년 톈안먼 사태를 주도했던 학생 활동가 왕단(王丹·51) 다이얼로그차이나 소장도 기자회견에 메시지를 보냈다.

왕단 소장은 “톈안먼 사건은 중국 역사에 큰 상처가 됐다”며 “민주화운동을 겪은 한국도 이런 역사적 아픔에 공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 참석자가 천안문 희생자들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 Getty Images

더불어 “한국 시민사회와 한국 정부가 더욱 실질적인 행동으로 중국 민주주의 발전을 지지하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번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홍콩 시민들의 인권 및 민주주의 보장 △홍콩 국가보안법 철회 △유엔인권이사국인 한국 정부의 홍콩보안법 반대의사 표명 등을 요구했다.

중공 대사관에 성명서를 전달한 이들은 단체로 국화꽃을 대사관 앞에 내려놓으려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