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센트는 ‘당성 강한 기업’…위챗으로 당국의 주민 감시 지원

구칭얼(古清兒)
2020년 8월 17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18일

미국이 중국 앱 ‘위챗’과 그 소유 업체 텐센트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한 가운데, 중화권에서 텐센트의 ‘강한 당성’에 관한 논란이 점화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공산당의 노선을 바짝 따르며 적극적으로 실행하는 개인·단체를 ‘당성이 강하다’고 표현한다. 다른 정당, 국가에서도 통용될 수 있는 표현이지만 유독 중국에서 이런 표현이 널리 쓰이는 것은 ‘당이 곧 국가’인 사회라는 점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중국판 카톡인 위챗은 중국인이라면 자주 사용하는 정도가 아니라 없으면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을 정도다. 대화는 물론 본인인증, 결재, 행정 서비스 이용 등 이미 일상생활과 분리할 수 없다.

해외에서도 상황은 비슷하다. 중국인들이 자유 세계에 나와서도 정보 습득 통로로 위챗에 의존한다. 중국에서 다른 메신저가 모두 차단됐다는 현실적인 이유도 있다. 중국에 남겨두고 온 가족, 친구와 연락하려면 위챗이 필수다.

현지 중국인 지역사회에서도 위챗으로만 연락을 주고받는 통에 위챗 사용을 거부하기 어렵다. 중국인과 사업하거나 교제하는 외국인들도 마찬가지다.

위챗 결제 시스템 | 연합뉴스

위챗이 중국 공산당의 손쉬운 중국인 감시 수단이 되는 이유다. 여기에 텐센트의 전폭적인 협조가 더해진다.

블룸버그 통신은 “위챗이 많은 서비스를 하나의 앱에 통합함으로써, 생활 편의성을 높인 동시에 중국 정부의 정보수집, 통제를 위한 완벽한 감시도구를 구현했다”면서 국민 검열, 모욕과 구금에 사용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르면 위챗에 그룹 채팅방을 만들었다가 며칠 구금되는 건 약과다. 체포돼 실형을 선고받거나 재산을 몰수당할 수도 있다.

네덜란드의 인터넷 관련 비영리단체 GDI재단의 빅터 게버스는 국제 인터넷 트래픽을 조사해 위챗 사용자들 사이에 오간 수백만 건의 대화와 개인정보가 중국 전역의 경찰서로 전송됐다고 밝혔다.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을 처음 폭로한 우한시 의사 리원량 역시 동료에게 위챗을 통해 “신종 사스에 주의하라”고 경고했다가 경찰 조사를 받고 각서를 쓴 뒤에야 풀려나는 봉변을 당했다.

이후 중국의 검열과 불투명성, 주민 통제에 대한 국제적인 비난 여론이 제기됐으나 중국의 ‘위챗 검열’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식통에 따르면 약 두 달 뒤인 지난 3월에는 위챗 채팅방에 대한 대대적인 온라인 수색이 시행됐다. 이 수색으로 다수의 위챗 그룹채팅방 회원 등 300여명이 체포돼 최대 2개월 감금됐다 풀려났다. 해당 채팅방에서는 파룬궁 박해 등 중국 공산 당국의 인권탄압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위챗은 시장에서 상품 결제에도 쓰일 정도로 보편화됐다. | 로이터=연합뉴스

4월에도 위챗을 통한 추적과 체포가 보고됐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화웨이 전 직원인 5명은 위챗 그룹채팅방에서 화웨이의 대이란 매출에 관한 대화를 나누다가 당국의 검열에 포착돼 붙잡혔다.

앞서 2017년에는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를 풍자한 ‘환구실보’라는 위챗 그룹채팅방을 운영하던 중국과학원 물리학 박사 류펑페이가 미국으로 도피해 공산당 지도부의 부패를 폭로하던 궈원구이의 폭로 내용을 전달했다가 체포됐다.

2018년에는 충칭시의 한 기업인이 위챗에서 ‘나라 걱정’을 했다가 수억 원의 회사 재산을 몰수한 사건이 있었다. 죄목은 국가권력 전복죄였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텐센트의 위챗과 바이트댄스의 틱톡 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며, 두 앱이 사용자 위치 및 미국인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겨주고 산업 스파이 활동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