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위력 보여주려고 ‘인공 태풍’에 온몸 던진 기상캐스터의 최후 (영상)

김연진
2019년 9월 7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7일

우리보다 먼저 태풍 ‘링링’이 불어닥친 일본 오키나와에는 자동차가 날아갈 정도로 위력적인 강풍이 몰아쳤다.

태풍 ‘링링’의 최대 풍속은 ‘초속 50m’. 이 기록적인 태풍이 현재 한반도를 집어삼키고 있다.

최대 고비는 오후 3시께로 예상된다. 이때 태풍 ‘링링’은 수도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벌써부터 전국 곳곳에서는 가로수가 꺾이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이 강풍을 직접 온몸으로 맞게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MBC ‘뉴스투데이’

지난 6일 MBC ‘뉴스투데이’에서는 태풍 ‘링링’의 실제 위력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기상캐스터가 직접 초속 30m의 강풍을 체험하는 모습이 보도됐다.

이날 김가영 기상캐스터는 ‘풍수해 체험 관리 시스템’을 통해 태풍 체험에 나섰다.

이 시스템은 바람 및 강수량을 인공적으로 조절해 태풍의 실제 위력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김가영 기상캐스터는 우선 초속 10m의 태풍을 경험했다. 온몸이 휘청거리고 우산이 흔들릴 만큼 위력적인 수준이었다.

인공 태풍의 강도를 초속 20m로 변경하자 그녀의 몸은 더욱 휘청거렸다. 앞을 제대로 볼 수 없고, 똑바로 걸을 수조차 없는 강도였다.

MBC ‘뉴스투데이’

이어 초속 30m의 폭풍우가 불어닥치자마자 우산은 바로 날아갔다.

또한 김가영 기상캐스터는 몸의 균형을 잃고, 정말이지 ‘날아가 버리는’ 수준으로 바닥에 고꾸라졌다.

시청자들에게 태풍의 위력을 직접 보여주기 위해 온몸을 던진 기상캐스터의 열정을 엿볼 수 있는 장면이다.

현재 태풍 ‘링링’은 영상에서 본 위력보다 더욱 거센 최대 풍속 초속 37m로 한반도를 관통하며 북상 중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