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아 영양주사 맞으러 온 임신부에게 ‘낙태 수술’ 진행한 산부인과

김연진
2019년 9월 24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24일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멀쩡한 임신부에게 낙태 수술을 진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병원 측은 환자의 신원을 착각해 임신부의 동의 없이 낙태 수술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서울 강서구의 한 산부인과에 근무 중인 의사 A씨, 간호사 B씨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경찰 측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달 7일 병원에서 간호사 B씨는 환자 확인 절차도 없이 임신부에게 마취제를 주사했다.

이후 의사 A씨 역시 본인 확인 없이 낙태 수술을 진행했다. 환자는 임신 6주차의 멀쩡한 임신부였다.

피해 여성은 베트남인이었으며, 사건 당일 해당 병원에서 임신 6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그녀는 병원 측으로부터 영양 주사 처방을 받아 분만실을 찾았다. 그런데 마취제로 인해 잠든 탓에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측은 우선 의사 A씨, 간호사 B씨에게 업무상 과실치상죄를 적용해 수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