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 中시노백 접종 간호사 숨져…의료진도 수 백명 감염

2021년 7월 12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12일

중국산 시노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태국 의료진 중 600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한 명은 사망한 것으로 나타나 이른바 ‘물백신’ 논란이 가열될 전망이다.

12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태국 보건부는 전날 시노백 백신 2회 접종을 완료한 의료진 67만7천348명 중 618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이 수치는 지난 4월1일부터 7월10일까지 통계라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이 중 30세 간호사 한 명이 사망했고, 다른 보건 관계자 한 명은 중증이라고 덧붙였다.

숨진 간호사의 친척이라고 자신을 밝힌 한 여성은 전날 페이스북에 “보건 관계자들이 중증 감염 위험 및 사망률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 백신을 두 차례 접종했지만, 사촌은 감염 일주일 후에 사망했다”고 적었다.

그는 친척의 사망이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일하는 의료진의 안전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라면서 좀 더 효능이 좋은 백신을 맞았다면 그녀가 살아있었을 수도 있지 않았겠느냐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방콕포스트는 전했다.

이와 관련, 보건부 소폰 이암시리타원 박사는 기자회견에서 “전문가 그룹이 감염 위험군인 의료진에 대한 추가 접종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소폰 박사는 부스터샷(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나 조만간 태국에 들어오게 될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RNA 백신인 화이자 백신 150만 회분이 미국의 무상 제공으로 이달 말 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태국에서는 전날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9천539명이 발생했다. 사망자도 86명으로 집계됐다.

방콕이 신규확진자와 사망자 모두 각각 2천741명과 61명으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 이날부터 2주간 방콕 및 주변 5개주와 미얀마·말레이시아와 국경을 접한 남부 4개주 등 총 10개 지역에서 이동 제한 및 야간 통행금지가 실시된다.

또 쇼핑몰도 이 기간 문을 닫고, 모임 허용 인원도 5명으로 제한된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