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우던 닭이 낳은 달걀을 깨뜨렸는데, 달걀이 하나 더 나왔어요”

김연진
2020년 5월 15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15일

최근 제주시 해안동에 사는 양모(68)씨는 특이한 현상과 마주했다.

집에서 키우는 닭이 알을 낳았는데, 그중에서 유난히 큰 달걀이 눈에 띄었다.

그저 쌍란이겠지,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양씨는 집에서 달걀을 깨뜨린 후 깜짝 놀랐다.

달걀 속에 노른자 하나와 작은 달걀이 있던 것이다. 달걀 속에 달걀이 하나 더 있는 셈이다.

독자 제공 = 연합뉴스

달걀 안에 들어 있던 또 다른 달걀은 메추리알 크기로 매우 작았지만, 그 안에 흰자와 노른자까지 모두 들어 있는 완벽한 달걀이었다.

양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달걀 하나에서 노른자 두 개가 발견되는 쌍란은 많이 봤는데, 이처럼 달걀 안에 또 달걀이 들어 있는 모습은 처음 봤다”고 고백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은 “달걀 속에 작은 달걀이 또 들어 있는 형태는 ‘난중란’ 또는 ‘이중 계란’이라고 불린다. 매우 흔치 않은 현상으로, 일종의 돌연변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중 계란은 닭이 알을 만들었지만, 체외로 배출하지 못한 상태에서 또 알을 만들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추측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