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우던 거북이 죽자 고향에 보내준다며 바다에 던진 주인이 뒤늦게 깨달은 사실

김연진
2020년 12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25일

1년 넘도록 애지중지 키우던 거북이가 눈을 감았다.

안타까운 마음에 땅에 묻어 줄까 싶다가,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동해바다에 던져줬다.

명복을 빌며 거북이를 바다에 힘껏 던진 주인. 그런데 그가 한 가지 간과한 사실이 있었다.

과거 한 유튜브 계정에 공개된 ‘거북이 장례식’ 사연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재조명되고 있다.

YouTube ‘단비스 Toy’

해당 사연의 주인공은 청거북이를 1년 넘게 키운 주인으로, 어느 날 갑자기 눈을 감은 거북이의 장례식을 치렀다.

그는 “땅에 묻어 줄까 했는데, 마침 동해바다에 올 일이 있어서 녀석을 바다에 던져주기로 했다”라며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바다에 던져주겠다. 편하게 잠들긴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거북이를 들고 “읏차!” 소리를 내며 힘껏 바다에 던진 주인. 이때까지만 해도 자신이 키우던 청거북이가 민물에 사는 줄은 몰랐을 것이다.

YouTube ‘단비스 Toy’

일부 누리꾼들은 “저 거북이는 민물에 사는데…”, “왜 민물에 사는 거북이를 바다에 던진 것이냐”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에 주인은 “좁은 수족관에 살다가, 죽어서라도 영혼이 있다면 영혼만이라도 넓은 바다로 갔으면 하는 바람에 바다에 던져줬다”고 설명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