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 의원, 부정선거 긴급감사 촉구 “유권자들에 대한 의무”

이은주
2021년 1월 4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4일

테드 크루즈 공화당 상원의원이 의회에 11·3 대선 부정선거를 조사하기 위한 긴급감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크루즈 의원은 3일(현지 시각) 폭스뉴스에서 오는 6일 상·하원 합동회의와 관련한 도전은 선거 사기의 타당성을 조사하기 위한 긴급감사의 시행 여부에 달려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거기간 동안 발생한 수많은 선거 사기와 불법 행위를 언급하며 “우리가 의회에서 이 문제에 대해 조치를 취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민주주의 체제의 무결성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유권자들에 대한 의무가 있고, 이번 선거가 합법적이었음을 보장해야 할 헌법에 대한 의무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크루즈 의원은 많은 국민들이 투표 결과의 유효성에 관해 의문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법률팀이 대선 주요 경합주의 선거 결과를 뒤집기 위해 주 의회와 법원을 상대로 노력을 기울여왔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알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반대하려는 의원들의 움직임은 선거 결과에 대한 긴급감사를 시행하도록 비상 선거관리 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긴급감사는 취임식 전 열흘 안에 가능하다”고 했다. 

지난 2일 크루즈 의원을 포함한 상원의원 11명은 이번 합동회의에서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공언했다. 앞서 조시 홀리 의원이 상원의원으로서는 가장 먼저 이의제기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각 주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기 위해선 상·하원에서 각각 1명 이상 참여해야 한다. 이의제기 성립 시 상원과 하원이 각각 최대 2시간 토론 후, 표결을 거쳐 선거인단 승인 여부를 판단한다. 표결에서 투표 결과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해당 결과는 최종집계에서 제외된다. 

하원에선 모 브룩스 의원이 이의 제기 의사를 일찌감치 밝히며, 동료 당원들의 참여를 촉구해왔다. 

브룩스 의원은 지난해 11월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헌법은 의회에 선거인단 투표 결과의 승인·거부에 대한 궁극적인 결정권을 부여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당내 모든 의원들에게 환영을 받는 것은 아니다. 

공화당 존 툰 상원 원내총무는 의원들의 노력이 실패할 가능성이 많다고 평가절하했고, 밋 롬니 의원은 “터무니없는 계획”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의를 제기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고는 있지만, 선동이나 반역과 다름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2004년 대선 당시 선거인단 결과에 이의를 제기했었다. 

그러나 최근 리사 머코스키 상원의원과 팻 투미 상원의원이 이의제기에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선거 결과에 반대하겠다는 의원들이 점점 더 늘어나면서 오는 6일 의회의 결정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