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 1순위는 의료기관 종사자로 결정했다”

김연진
2020년 6월 5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5일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1순위를 ‘의료기관 종사자’로 선정했다.

안정성과 유효성이 입증된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면 방역 최전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기관 종사자들에게 가장 먼저 접종하겠다는 뜻이다.

지난 4일 한국경제TV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전날인 3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은 국내보다 해외에서 먼저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면 감염병 발생 동향과 접종대상 우선순위 등을 고려해 수입 물량을 결정하기로 논의했다.

뉴스1

매체는 정부가 마련한 우선 순위안을 소개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의 최우선 순위는 약 90만명에 달하는 의료기관 종사자였다.

또 2순위는 인플루엔자 우선 접종 대상자인 약 1356만명, 그다음에 전 국민의 60%에 해당하는 약 3110만명이다.

뉴스1

해외에서 개발된 백신의 수입이 결정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등의 백신 도입 제안 이후 식약처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실무협의회 심의를 거쳐 수입된다.

만일 해외 백신 기술을 ‘라이센스 인’할 경우에는 정부가 국내 제약사를 통해 대량생산 플랫폼을 구축, 안정적인 공급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현재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침팬지 아데노바이러스 기반 백신이 이번 달 내에 임상 3상에 실시될 것으로 예정돼 있다. 이에 정부는 ‘라이센스 인’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뉴스1

또 정부는 전남 화순, 경북 안동에 백신실증지원센터를 세워 자체 백신 생산 시설이 없는 기업들에게 비임상시험 시료와 공정개발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이어 내년부터 200리터 이상의 임상시료 생산을 지원하며, 공정개발 및 생산시설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