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발원지 中 우한시, 2년간 사망통계 발표 안했다

하석원
2022년 02월 6일 오후 9:26 업데이트: 2022년 02월 9일 오전 11:42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가 최근 2년간 화장 처리 건수를 공개하지 않아 사망자 수 은폐 의혹을 받고 있다.

우한시 민정국은 지난 2016년부터 ‘분기별 민원통계’를 발표해왔으나, 2019년 4분기를 마지막으로 발표를 중단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2020년 1분기부터 지금까지 통계가 발표되지 않은 것이다.

민원통계는 복지지출 규모와 수혜자 수 외에도 혼인·이혼·장례 등 민원처리 내역을 분기별로 집계한 자료다. 특히 장례 항목에서는 신원이 확인된 시신 화장 건수와 미확인 시신 화장 건수를 기재하고 있다. 중국은 모든 시신을 화장 처리하는 것이 원칙이다.

우한시만 자료 발표를 미루고 있는 것도 사망자 수 은폐 의혹을 짙게 하는 대목이다. 우한시가 위치한 후베이성과 인근 셴닝(咸寧)시는 같은 기간의 민원통계를 모두 정상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우한시 민정국 홈페이지에 공개된 분기별 민원통계. 2020년 3월 13일 발표된 2019년 4분기 통계 이후 새 자료가 업데이트 되지 않고 있다. | 화면 캡처

중국 공산당 코로나19 방역 지휘본부 격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1월 이후 지금까지 코로나19 감염 사망자는 총 4636명이다.

이 중 후베이성 사망자가 4512명이고, 나머지 124명은 전국에서 발생했다. 또한 후베이성 사망자 중 우한시 사망자가 3869명으로 85.7%를 차지한다. 게다가 2579명은 2020년 3월 전, 즉 우한시 봉쇄가 풀리기 전에 사망했다.

이에 중국 현지에서는 “믿지 못할 통계”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당시 우한시의 7개 대형 화장장에서는 4월 5일 청명절 전까지 화장 처리한 유골을 돌려주기 위해 3월 23일부터 12일간에 걸쳐 매일 500개의 유골함을 나눠줬기 때문이다.

이를 기반으로 중국 네티즌들은 7개 화장장에서 총 4만2천 개의 유골함이 나왔다고 추산하기도 한다.

실제로 중국 현지 매체 차이신왕(財新網)은 7개 화장장 중 한 곳인 한커우 화장장에 이틀 사이 유골함 5천개가 도착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유골함 숫자만 해도 당시 공식 발표된 우한시 코로나19 사망자 숫자의 2배 수준이다.

우한시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공식 발표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의혹은 당시 화장터 상황을 통해서도 제기됐다.

언론 보도와 화장장 측 발표를 종합하면, 2020년 3월께 우한시 대형 화장장 7곳의 화장로는 총 84기였으며, 이 가운데 65기가 정상 가동했다.

본지 취재진과의 전화 통화에서 “가동 가능한 소각로를 24시간 풀가동한다, 다른 곳도 상황은 마찬가지”라고 말한 화장터 관계자 증언에 따른다면, 7곳의 하루 처리량은 약 1300~1500구(시신 1구당 1시간~1시간 30분 소요) 정도로 추산됐다. 화장장이 일주일만 풀가동했다고 하더라도 사망자 수가 9천명을 넘는다.

또한 이 기간에 의료폐기물 처리를 위해 하루 5톤 분량을 소각할 수 있는 이동식 소각로가 20여 기 이상 우한으로 반입돼 사망자 수 은폐 의혹이 더욱 증폭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사태 2년째에 접어든 현재에도 중국 공산당이 발표하는 통계에 대해서는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여러 나라에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포브스>는 지난달 6일 ‘베이징이 의도적으로 중국의 사망 비율을 낮게 보고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국의 사망 데이터를 분석·대조해 “정상적인 범위를 극단적으로 벗어나 있다”고 진단했다.

이 기사에서는 “유럽과 중남미 국가에 비해 한국·일본·싱가포르 3국의 사망률이 10~20배 낮다”면서도 “중국은 그러한 3국보다 30~50배 더 낮다. 100만명당 사망자는 한국 107.5명, 일본 145.7명, 싱가포르 144.9명인데, 중국은 3.21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기사에서는 또한 “중국은 우한을 봉쇄한 지 거의 2년이 지나도록 공식 수치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중국의 데이터는 신뢰성과 일관성이 부족하고 연구 가치가 없어 세계 여러 나라의 관련 연구가 중국을 제외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