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 무서워 눈물 터진 초등학생을 꼭 안아준 의료진

김연진
2020년 7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8일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인구 밀집도가 높은 서울에서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시는 7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명 더 발생했다고 밝혔다.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1375명.

신규 확진자 3명 가운데 1명은 중랑구 일가족 관련 확진자이며, 2명은 현재 경로 미상이다.

뉴스1

지난 4일에는 중랑구의 묵현초등학교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방역 당국 및 교육 당국은 즉시 전수조사와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이 학생은 지난달 29일부터 기침 등 의심 증세를 보였고, 지난 3일 진단 검사를 받아 4일 양성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지난 5일 묵현초등학교에는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전교생, 교직원 등 608명이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날 검사를 받던 묵현초등학교 학생 한 명은 덜컥 겁을 먹고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뉴스1

그런 학생의 곁을 지킨 것은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었다. 의료진은 학생이 안심할 수 있도록 따뜻한 품을 내어주었다.

다행히도 이날 묵현초등학교에서 진행된 진단 검사 결과, 전교생과 교직원 등 608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묵현초등학교 측은 등교 수업을 전면 중단하고, 오는 17일까지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