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걸린 뒤 모유가 ‘하얀색→녹색’으로 변했다는 영국 여성

김우성
2022년 01월 19일 오후 8:27 업데이트: 2022년 01월 19일 오후 8:27

한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모유 색이 ‘녹색’으로 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변화가 항체 때문이라며 아기에게 먹였다고 한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영국 ‘더 선’은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모유가 흰색에서 연녹색으로 변했다는 애쉬마리의 사연을 소개했다.

Instargram ‘ashmiry_’

애쉬마리는 지난해 남편과 한 살 딸과 함께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후 그는 딸을 위해 모유를 유축하려다가 놀라고 말았다. 모유의 색이 연녹색으로 변했기 때문이다.

애쉬마리는 “모유의 색을 보고 많이 놀랐지만, 딸에게 적절한 영양분을 공급하기 위한 변화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애쉬마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특별한 모유’를 아이에게 먹였다고 밝혀며 코로나 완치 소식까지 함께 전했다.

그는 “모유 색이 변한 것은 코로나19 항체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모유는 정말 놀랍고 마법같다. 만들 수 있어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애쉬마리는 코로나19에 대항하기 위해 가족이 모유를 조금씩 먹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확신할 수 없지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Instargram ‘ashmiry_’

애쉬마리의 경험에 대해 한 산부인과 의사는 “여성이 감기 등 다른 바이러스 질환에 걸렸을 때 모유 색이 변하는 건 일반적인 현상”이라며 “코로나19에 걸린 뒤 항체가 생겨 바이러스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모유 색이 바뀌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애쉬마리의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반응은 엇갈렸다.

놀라워하는 반응도 있었지만, 일부에서는 “녹색으로 변한 모유가 아이에게 안전하다는 증거가 없다”, “좋은 반응이 아니라 나쁜 반응일 수도 있다” 등 비판적인 의견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