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와 증상 유사하지만 치사율은 훨씬 높은 질환은? ‘야외활동시 특히 주의’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17일

따뜻한 날씨 덕에 야외 나들이가 늘어난다.

요즘 같은 때에는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진드기 감염병’에 주의해야 한다.

진드기 감염병이란 야생진드기가 사람을 물어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옮겨 발생하는 질환이다.

연합뉴스

국내에서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 라임병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나 SFTS는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하다고 한다.

최근 충남 태안에서 SFTS에 감염된 환자가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오인해 진단 검사를 받는 일이 있었다.

연합뉴스

SFTS에 감염되면 코로나19 초기 증상과 비슷하게 발열과 근육통, 식욕부진, 두통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그나마 차이가 있다면 SFTS는 기침이나 인후통과 같은 호흡기 증세가 동반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치사율도 다르다.

코로나19 국내 치사율은 2% 정도지만 SFTS 치사율은 20%에 육박할 정도로 높은 편이다.

연합뉴스TV제공

치명적인 질환인 만큼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풀밭이나 야산 등에 갈 때는 팔다리 노출을 최소화하고, 노출 부위에 진드기 기피제를 뿌려야 한다.

또, 진드기가 옮겨붙을 수 있으니 풀밭 위에 모자나 가방을 올려놓지 말아야 한다.

연합뉴스TV

만약 진드기가 피부에 붙었을 경우, 손보다는 핀샛을 이용해 제거한 뒤 소독하는 게 좋다.

억지로 떼어내거나 긁으면 일부가 피부에 남아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직접 떼어내기 어렵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에 방문해 제거하고 즉시 치료하는 것을 권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