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걱정돼 ‘손소독제’ 바르고 불 앞에 서서 요리하면 ‘화상’ 입을 수도 있다

이현주
2020년 9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4일

손소독제는 이제 생활 필수품이 됐다.

하지만, 소독제를 잘못 썼다가 불이 나거나 화상을 입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대다수 손소독제에는 에탄올 함량이 60%를 넘기 때문.

KBS1

소독제가 마르기 전에 불을 다루다간 자칫 화재로 번질 수 있다.

강원도소방본부는 22일 손소독제를 이용한 화재 실험을 했다.

비커에 손 소독제를 넣고 불을 붙이자 맨눈으로는 불길이 보이지 않았다.

KBS1

그러나 신문을 갖다 대자 금세 불이 옮겨붙었다.

장갑을 끼고 불을 붙였을 때도 결과는 마찬가지.

손소독제의 인화점이 20도가량으로 낮은 탓에 쉽게 불이 붙었다.

KBS1

비커나 손에 붙은 불은 소량의 물로는 꺼지지 않았다.

젖은 수건으로 덮거나, 비커의 경우 유리 뚜껑으로 닫은 뒤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나서야 완전히 꺼졌다.

손소독제가 마를 때 살균 효과가 발생하는 만큼 바르는 것보다 마르는 것도 중요하다.

KBS1

적어도 15초 이상 충분히 말린 뒤 인화 물질을 다뤄야 화재 위험에서 벗어난다.

손소독제를 잘못 다루면 눈에 화상을 입을 수도 있다.

실제로 최근 7살 어린이가 눈높이에 올려둔 소독제를 바르려다 각막 화상을 입었다.

KBS1

음식 장만을 위한 가스레인지나 차례 시 촛불 등 화기 사용이 증가하는 추석 연휴.

올 추석에는 불을 다루기 전, 손소독제 사용에 주의해야겠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