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여의도 정가 초비상…국회 관계자, “아직 폐쇄 계획 없다”

2021년 6월 11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11일

안규백 의원 확진 판정…이개호 의원에 이어 현역의원으로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보좌진 확진에 모든 일정 취소
국방위 출석 군 관련자 15명 모두 음성 판정

코로나19 확산으로 여의도 정가에 초비상이 걸렸다.

10일 저녁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4월 확진 판결을 받은 같은 당 이개호 의원에 이어 현역의원으로 두 번째 확진 판정이다.

이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보좌진도 확진판정을 받아 이날 모든 일정이 취소됐다.

11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송영길 대표의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송 대표도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택 대기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오늘 예정된 당 최고위원회를 비롯한 당 대표 및 원내대표의 외부 공식 일정은 모두 취소됐다.

정세균 전 총리와 가깝다고 알려진 안 의원의 확진으로 정세균 전 총리의 캠프도 비상이 걸렸다. 안 의원은 지난 9일 정 전 총리가 참석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를  방문했으며, 10일에는 정 전 총리 캠프 회의에도 참석했다. 정 전 총리는 오늘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자택 대기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안 의원이 지난 9일에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여했기 때문에 서욱 국방부장관 등 군 관계자들도 긴급 검사를 받았다.

이날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서 장관을 포함해 국방위에 출석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과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공군총장 대행인 정상화 공군참모차장 등 군 관계자 15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서 장관은 바로 정상 업무에 복귀할 것이라고 국방부 관계자는 덧붙였다.

국회는 이제까지 코로나19로 인해 두 번이나 폐쇄됐었다.

지난해 2월 당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확진자와 접촉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국회가 폐쇄됐었고, 8월에도 더불어민주당 취재 사진기자가 확진을 받자 국회 전체가 폐쇄된 적이 있다.

이와 관련 국회 코로나19 재난대책본부 관계자는 11일 오전 10시 에포크타임스와의 통화에서 “현재 확진자 동선 파악과 신속한 방역 조치를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국회를 폐쇄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취재본부 이진백기자 jinbaek.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