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학교 보내려면 코로나 백신 맞혀라”…내년 의무화 예고

한동훈
2021년 10월 2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2일

미국 캘리포니아가 코로나19(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을 학생들에게도 의무화하기로 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1일(현지 시각) 미 식품의약국(FDA) 정식 승인을 전제로 내년 7월부터 코로나19 백신을 홍역·볼거리 백신처럼 학교에 다니려면 의무적으로 맞아야 하는 백신 목록에 추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 조치는 대면 수업에 참여하는 모든 공립 및 사립학교 학생들에게 적용된다. 중학생~고등학생부터 시작해 유치원~초등학생으로 단계적으로 확대된다.

뉴섬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 지역 학교들은 이미 홍역과 볼거리 등에 대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며 “이번 조치는 우리의 아이들을 계속 안전하고 건강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고교에 근무하는 교직원들 또한 백신을 접종해야 하며, FDA가 12~15세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도 정식으로 승인하면 결국 모든 사람들이 백신을 맞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종교적 신념이니 건강상 이유로 백신을 맞지 않으려는 사람들은 주정부에 별도로 면제를 신청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일 조 바이든 행정부는 연방정부 공무원과 계약업체 근로자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100인 이상 민간 기업에도 비슷한 조치를 검토하도록 했다.

그러나 미국 주정부 가운데 학생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의무화 계획을 발표한 것은 캘리포니아가 처음이다.

이 계획이 발표되자 캘리포니아주를 지역구로 하는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인 스콧 위너 의원은 “의회는 강력한 예방접종법을 통과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을 지속해서 강조해왔다”며 학교 내 코로나19와 싸우려는 주지사의 노력에 박수를 보냈다.

하원의원인 공화당 소속 케빈 킬리 의원은 “뉴섬 주지사는 며칠 전 교도관들에 대해서는 그렇게 하지 않았지만, 조금 전 학생들의 백신 접종은 의무화했다”며 주 전체의 백신 접종률 확대에 더 효과적인 정책을 펴는 데는 실수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준 캘리포니아의 12~17세 청소년 백신 1차 이상 접종률은 63.5%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