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보고 방긋 웃어줘…” 딸이 어머니를 CCTV로 지켜보는 뭉클한 이유

김연진
2020년 10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18일

개그우먼 심진화가 어머니 집에 CCTV를 설치하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15일 심진화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CCTV 화면에 담긴 어머니의 모습과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어머니께 “지금 기차 안인데, 엄마가 보고 싶네. 카메라 보고 방긋 웃어줘”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심진화 인스타그램

그러자 이를 확인한 심진화 어머니는 CCTV를 보며 활짝 웃었다.

심진화는 “6년 전에 어머니가 ‘뇌출혈’을 겪고 나서, 많은 것들에 겁을 내게 됐다. 사생활 침해고 뭐고, 어머니는 혼자니까 이사하고 제일 먼저 한 일이 CCTV 설치였다”며 어머니 집에 CCTV를 설치하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이어 “지금은 이렇게 사랑스러운 역할도 많이 한다”라며 “어머니를 훔쳐보는 일은 내게 엄청난 행복”이라고 전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심진화 ♡심탱이♡(@shimjinhwa)님의 공유 게시물님,

그는 또 “아빠도 오래 아프셔서 동네 이곳저곳에서 쓰러지고 발견되고를 반복했었다. 그래도 아빠는 찾아주는 엄마라도 있었으니 다행이었는데, 엄마는 지금 혼자니까…”라고 밝혔다.

심진화가 어머니 집에 CCTV를 설치하게 된 사연은 그녀의 팬들은 물론, 수많은 누리꾼들의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심진화 ♡심탱이♡(@shimjinhwa)님의 공유 게시물님,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