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흑 같은 산 속에서 길 잃은 ’80대 벌초객’을 2시간만에 구조한 ‘인명구조견’ 마루

이현주
2020년 9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8일

인명구조견이 어두운 산속에서 길 잃은 80대 노인을 구해내 화제다.

15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께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조모(84)씨 부부는 조상 묘 벌초를 위해 강원 횡성군 둔내면을 찾았다.

KBS1

벌초를 끝낸 후 먼저 산에서 내려온 할머니는 이상한 기분을 느꼈다.

뒤따라 오는 줄 알았던 조씨 할아버지가 사라진 것.

할머니는 할아버지를 기다리다 오후 8시 넘어 경찰에 신고했다.

KBS1

신고 받고 출동한 강원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할아버지 찾기에 나섰다.

오후 10시30분쯤 인명구조견 ‘마루’가 구원투수로 나섰다.

마루는 투입 1시간40분 만인 15일 오전 0시15분 할아버지를 발견했다.

인명구조견 마루/강원소방본부 제공

할아버지는 가벼운 찰과상과 탈수 증세만 보였을 뿐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구조대원들은 할아버지를 업고 하산해 구급대에 인계했다.

마루는 2012년에 태어난 수컷 래브라도 리트리버다.

수색 훈련 중인 마루/강원소방본부 제공

2015년 12월부터 현장에 배치돼 230여 차례나 출동한 6년차 베테랑 인명구조견이다.

지금까지 5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고 시신을 발견하는 등 사람 못지않은 구조대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