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제압하다 어깨 다쳤는데 ‘수천만원’ 빚더미에 앉은 경찰관

이서현
2019년 12월 10일 업데이트: 2019년 12월 10일

업무 중 다쳐서 치료를 받다 빚더미에 오른 경찰관이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뉴스는 인천지방경찰청 소속 최지현 경장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최 경장은 2017년 2월, 술집에서 난동을 부리는 손님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당시 격렬하게 반항하는 취객을 제압하다 어깨관절이 찢어졌다. 2년 10개월이 흐른 지금, 최 경장은 4천만원의 빚이 생겼다.

업무 중에 다쳐 공상을 인정받았지만 재활치료를 위한 비급여 항목은 20%만 인정이 됐기 때문이다.

MBC 뉴스

최 경장은 어쩔 수 없이 대출로 치료비를 감당할 수밖에 없었다. 이 소식에 600여 명의 동료가 1천 5백만원 정도를 모금해 전달했지만 턱없이 부족했다.

병가기간이 길어지면서 받았던 월급마저 토해내는 상황. 얼마 전에는 “1등급만 떨어지면 신용불량자가 되니 유의하라”는 은행의 전화까지 받았다.

MBC 뉴스

여기에 어깨 통증이 심해 병원을 찾았다가 수술 부위에 2밀리미터의 금속 파편이 있다는 날벼락 같은 이야기도 들었다.

이는 어깨 관절을 꿰매는 봉합 수술을 하던 중 수술 도구가 부러져 몸에 박힌 것. 최 경장은 당연히 의료과실을 주장했다.

하지만 병원 측은 “실수는 맞지만 의료 과실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또 “몸에는 아무런 이상이 없을 거다”라며 사과도 하지 않았다.

MBC 뉴스

이에 최 경장은 중재원에 조정신청을 내고 병원과 또 다른 싸움을 준비하고 있다.

최 경장은 “남을 도와주는 직업을 가진 것에 대한 그런 자부심도 있었다. 이런 일이 생기면서 그런 게 많이 희석된 상황이다”라고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