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에 슬금슬금 내빼는 뺑소니범 목격하고 차 돌린 시민들 (영상)

윤승화
2020년 7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16일

출근길, 시민 영웅들이 등장했다.

14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앞서 지난 5월 14일 오전 9시께 충청북도 진천군 한 교차로에서 빨간불을 무시하고 교차로에 들어서는 SUV 차량 때문에 사고가 발생했다.

다른 도로에서 직진해 오던 경차가 SUV 차량과 크게 충돌했고, 경차 운전자는 고통스러워하며 차에서 내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그때였다. SUV 차량이 슬금슬금 후진하기 시작하더니, 그대로 달아났다.

한창 출근길이던 시간이었다. 때마침 사고를 목격한 한 시민은 직접 차에서 내려 고통을 호소하는 경차 운전자 대신 경찰에 신고부터 했다.

상황을 지켜보던 다른 시민들은 곧바로 핸들을 돌려 출근하던 길을 멈추고 뺑소니 차량을 추격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SUV 차량은 중앙선까지 넘어 역주행으로 달아났지만,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시민들은 용감하게 그 뒤를 쫓았다.

앞에서는 대형 버스가 달려오는 상황이었다. SUV 차량은 멈추지 않고 계속 빠져나가기를 시도했다.

시민들은 그 앞과 뒤, 옆을 가로막으며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차량 3대가 에워싸 원천봉쇄를 한 끝에 뺑소니 차량은 멈춰 섰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인계된 SUV 차량 운전자는 혈중알코올농도 0.18%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던 길을 멈추고 위험을 무릅쓰며 끈질긴 추격전을 펼친 시민 영웅들. 추격전에 참여했던 한 시민은 언론을 통해 이렇게 전했다.

“출근하는 길에 2차 사고를 막아야 된다. 그런 심정으로 쫓았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