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내 딸은 노력이라도 했지, 조국 딸은 거저먹으려 한다”

김연진
2019년 8월 30일 업데이트: 2019년 8월 30일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에 관한 대법원의 선고가 이뤄졌다.

이런 가운데 최순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언급하면서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9일 최순실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에 따르면 최순실은 대법원 선고 전 ‘선고를 앞두고’라는 제목으로 최후 진술서를 작성, 대법원에 제출했다.

이 최후 진술서에서 최순실은 “(조 후보자와 관련한) 팩트가 다 나오는 데도 아니라며 큰소리를 친다. 대체 무슨 힘이 있어서 그러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또한 자신의 딸인 정유라를 비판한 여당 국회의원들을 언급하면서 “조 후보자에게는 할 말이 없냐”고 소리쳤다.

이 변호사는 “직접적으로 조 후보자를 지목하진 않고 은유적으로 표현을 했다”라며 “읽어 보면 조 후보자와 관련된 이야기라는 걸 쉽게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순실은 이 변호사에게 “내 딸은 메달이라도 따려고 노력했는데, 조국 딸은 거저먹으려고 했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받아달라고 부탁한 적도 없는데 싸잡아서 뇌물이라고 한다”라며 “완전한 인권침해다”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이뿐만이 아니라 최후 진술서에는 “수용자들이 받는 모멸감은 누구도 이해 못 할 것”, “재판을 받는 동안 몸과 영혼이 썩어간다”라며 호소하는 문장이 적혀 있었다.

이날 대법원 측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최순실의 상고심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징역 20년, 벌금 20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해당 사건을 서울고법에 환송했다.

추천